14 C
Montreal
Monday, May 28, 2018

호수

이형기 어길 수 없는 약속처럼 나는 너를 기다리고 있다. 나무와 같이 무성하던 청춘이 어느덧 잎 지는 이 호수가에서 호수처럼 눈을 뜨고 밤을 새운다. 이제 사랑은 나를 울리지 않는다 조용히 우러르는 눈이 있을...

겨울 노래

  겨울 노래 마종기 눈이 오다 그치다 하는 나이, 그 겨울 저녁에 노래 부른다. 텅 빈 객석에서 눈을 돌리면 오래 전부터 헐벗은 나무가 보이고 그 나무 아직...

가을 꽃

가을 꽃 정호승 이제는 지는 꽃이 아름답구나 언제나 너는 오지 않고 가고 눈물도 없는 강가에 서면 이제는 지는 꽃도 눈부시구나   진리에 굶주린 사내 하나 빈 소주병을...

대답하지 못한 질문

  대답하지 못한 질문 유시민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그런 시대가 와도 거기 노무현은 없을 것 같은데 사람 사는 세상이 오기만 한다면야 그래도...

서랍에 대하여

  서랍에 대하여   나희덕   서랍을 열고 나면 무엇을 찾으려 했었나 기억나지 않는다 서랍을 닫고 나면 서랍 안에 무엇이 있었나 기억나지 않는다 서랍은 하나의 담이다 감싸고 품어내는 것, 그보다 더 넓은 세상에 등을 돌리고...

눈썹이라는 가장자리

  눈썹이라는 가장자리 김중일 눈동자는 일년간 내린 눈물에 다 잠겼지만, 눈썹은 여전히 성긴 이엉처럼 눈동자 위에 얹혀있다. 집 너머의 모래 너머의 파도 너머의 뒤집힌 봄, 해변으로 밀려오는...

무슬림 성전으로 가는 풍 나무 길

  무슬림 성전으로 가는 풍 나무 길   홍애니   노랗게 물든 풍 나무 가로수 아래로 화려한 사리를 입은 인도 이민자 여인이 걸어간다 까마귀들이 일제히 날아올랐을 때 어디선가 아이가...

꽃차례

  꽃차례   김명인 그가 떠나면서 마음 들머리가 지워졌다 빛살로 환한 여백들이 세찬 비바람에 켜질 당할 때 그 폭풍우 속에 웅크리고 앉아 절망하고 절망하고서 비로소 두리번거리는 늦봄의 끝자락 운동모를 눌러쓰고 몇 달 만에 앞산에...

물로 쓰는 왕희지체

  손택수 먹물인가 했더니 맹물이다 소흥 왕희지 사당 앞 노인이 길바닥에서 논어 한 구절을 옮겨놓고 있다 페트 물병에 꼽은 붓으로 한 자 한 자 그어 내리는 획이 왕희지체 틀림없다 앞선 글자들이 지워지고...

놀란 강

  놀란 강 공광규 강물은 몸에 하늘과 구름과 산과 초목을 탁본하는데 모래밭은 몸에 물의 겸손을 지문으로 남기는데 새들은 지문 위에 발자국 낙관을 마구 찍어대는데 사람도 가서 발자국 낙관을 꾹꾹 찍고 돌아오는데 그래서 강은 수천 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