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C
Montreal
Monday, June 17, 2019
Home 칼럼 변은숙 - 읽고 싶은 시

변은숙 - 읽고 싶은 시

붉은 작업실 –앙리 마티스의 ‘ Red Studio’ 캔버스 유채

붉은 작업실 --앙리 마티스의 ‘ Red Studio’ 캔버스 유채 김은자 붉은 해마의 울음을 희석시켜 줄 수 있는 것은 빛뿐이다 이제 책상 위 종이천사에게 시침 없는 벽시계를 말해줘도 좋겠다 먹다...

한 잎의 여자

오규원   나는 한 여자를 사랑했네. 물푸레나무 한 잎같이 쬐그만 여자, 그 한 잎의 여자를 사랑했네. 물푸레나무 그 한 잎의 솜털, 그 한 잎의 맑음,...

그대 앞에 봄이 있다

김종해   우리 살아가는 일 속에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이 어디 한두 번 이랴 그런 날은 조용히 닻을 내리고 오늘 일을 잠시라도 낮은 곳에 묻어두어야 한다 우리 사랑하는 일 또한 그...

가구

  가구 도종환 아내와 나는 가구처럼 자기 자리에 놓여있다 장롱이 그렇듯이 오래 묵은 습관들을 담은 채 각자 어두워질 때까지 앉아 일을 하곤 한다 어쩌다 내가 아내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아내의 몸에서는...

  조창규   나는 쌈을 즐깁니다 재료에 대한 나만의 식견도 있죠 동굴 속의 어둠은 눅눅한 김 같아서 등불에 살짝 구울 수 있습니다 그런데, 낱장으로 싸먹는 것들은 싱겁죠 강된장, 과카몰리* 등...

아들에게

아들에게 어머니 이씨 내 아들을 삼켜버린 잔인한 바다를 바라보며 만신창이가 된 어미는 숨조차 쉴수가 없구나! 네 눈빛을 바라볼수 없고 네 몸을 만질수도 없고 네 목소리조차 들을수 없기에 피맺힌...

봄은

봄은   신동엽     봄은 남해에서 북녘에서도 오지 않는다.   너그럽고 빛나는 봄의 그 눈짓은, 제주에서 두만까지 우리가 디딘 아름다운 논밭에서 움튼다.   겨울은, 바다와 대륙 밖에서 그 매운 눈보라 몰고 왔지만 이제 올 너그러운 봄은, 삼천리 마을마다 우리들 가슴 속에서 움트리라.   움터서, 강산을 덮은 그 미움의...

봄의 해부학

박유라 냉동고에서 민대구 살을 꺼내다 방에는 두꺼운 책 한 페이지가 찢긴 채 누운 창살 너머 뿌옇게 차오르는 아침 동쪽 난간에 얹어둔 유리병이 박살나다 예보도 없이 가루가루 떨어지는 눈 파랗게 불거진...

This, Too, Shall Pass Away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This, Too, Shall Pass Away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Lanta Wilson Smith   When some great sorrow, like a mighty river, Flows thro’ your life with peace-destroying pow’r, And dearest...

내일, 내일

  내일, 내일        유희경   둘이서 마주 앉아, 잘못 배달된 도시락처럼 말없이. 서로의 눈썹을 향하여 손가락을, 이마를, 흐트러져 뚜렷해지지 않는 그림자를, 나란히 놓아둔 채 흐르는 우리는 빗방울만큼...

Block tit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