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C
Montreal
Tuesday, November 13, 2018
Home 칼럼 변은숙 - 읽고 싶은 시

변은숙 - 읽고 싶은 시

직녀에게

직녀에게 문병란 이별이 너무 길다. 슬픔이 너무 길다. 선 채로 기다리기엔 은하수가 너무 길다. 단 하나 오작교마저 끊어져 버린 지금은 가슴과 가슴으로 노둣돌을 놓아 면도날 위라도 딛고 건너가 만나야 할 우리. 선...

독락당(獨樂堂)

  조정권   독락당(獨樂堂) 대월루(對月樓)는   벼랑꼭대기에 있지만   예부터 그리로 오르는 길이 없다.   누굴까, 저 까마득한 벼랑 끝에 은거하며   내려오는 길을 부숴버린 이. --------------------------------------------------- 시집 산정묘지의 시 가 대부분 그렇지만...

마음의 수수밭

  천양희 마음이 또 수수밭을 지난다. 머위 잎 몇 장 더 얹어 뒤란으로 간다. 저녁만큼 저문 것이 여기 또 있다. 개밥바라기별*이 내 눈보다 먼저 땅을 들여다본다 세상을 내려놓고는 길...

그대 앞에 봄이 있다

김종해   우리 살아가는 일 속에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이 어디 한두 번 이랴 그런 날은 조용히 닻을 내리고 오늘 일을 잠시라도 낮은 곳에 묻어두어야 한다 우리 사랑하는 일 또한 그...

아네스의 시

아네스의 시 이창동 그곳은 어떤가요 얼마나 적막하나요 저녁이면 여전히 노을이 지고 숲으로 가는 새들의 노래소리 들리나요 차마 부치지 못한 편지 당신이 받아볼 수 있나요 하지 못한 고백 전할 수 있나요 시간은...

무너지는 것들 옆에서

  고정희   내가 화나고 성나는 날은 누군가 내 발등을 질겅질겅 밟습니다. 내가 위로 받고 싶고 등을 기대고 싶은 날은 누군가 내 오른뺨과 왼뺨을 딱딱 때립니다....

불혹(不惑), 혹은 부록(附錄)

불혹(不惑), 혹은 부록(附錄) 강윤후 마흔 살을 불혹이라던가 내게는 그 불혹이 자꾸 부록으로 들린다 어쩌면 나는 마흔 살 너머로 이어진 세월을 본책에 덧붙는 부록 정도로...

겨울 강가에서

겨울 강가에서 안도현 어린 눈발들이, 다른 데도 아니고 강물 속으로 뛰어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 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다시 태어나 꽃으로

그리웠어요 고향의 밤하늘이 머리위로 날리던 풀내음이 가난했지만 따뜻했던 어머니의 웃음이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당신의 체온이   모진 운명과 힘없는 나라란 굴레에서 어느 곳에도 안식하지 못한 채...

홀로 있을 때

  홀로 있을 때 스스로 오래 들여다보지 마세요 너무 자주 비춰보지도 마세요 그대 몸에서 서러운 비늘이 솟고 손발에 물갈퀴가 생기면 어떡하나요 곁에 아무도 없다고 해서 배밀이로 간다고 하지 마세요 세상이 기우뚱 돌아서서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