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bec의 사업체들 여전히 재개 여부 불투명

<Economy Minister Pierre Fitzgibbon, Wednesday, October 21, 2020. Quebec National Assembly – Global News>

퀘벡은 현재 코로나 2차 웨이브로 인한 확산을 막기 위한 임시 제재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많은 식당 및 주점들이 강제롤 문을 닫게 되었다. 임시 제재 기한이 이제 불과 일주일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퀘벡주는 재운영 전환 여부에 대한 물음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사업체들의 제재 상황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경제장관은 아직 임시 제재를 계속 이어갈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지만, 임시 제재의 기한이 늘어난다면, 더 많은 주 정부의 재정 지원이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주 정부는 최소한 10 월 28 일까지 제재를 유지할 것을 명령했지만, 이후 일부 제재이 연장 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많은 퀘벡 식당 및 주점들의 주인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몬트리올에서 Burgundy Lion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퀘벡의 술집 협회의 회원인 폴 데스베일렛 (Paul Desbaillets)씨는 퀘벡 정부에게 재개 여부에 대해 빠른 답변을 요구했다.

피에르 피츠기본 퀘벡 경제장관은 수요일 기자회견에서 아직 제재 연장여부에 대해 확답하지 않았지만, 정부는 재정지원을 아끼지 않기 위해 매달 1억달러를 지출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설명했다.

퀘벡 자유당의 국회의원인 몬세프 데라지 (Monsef Derraji)는 이러한 경제장관의 답변에 좌절감을 표현했다. 데라지 국회의원은 KPMG의 전망을 제시하며, 캐나다 중소기업 중 31%가 이번 2차 웨이브동안 파산 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이는 정부의 재정적 도움에 관계없이, 퀘벡의 8만 개에 가까운 기업들이 파산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덧붙혔다.

이에 대해 피츠기본 경제장관은 불필요할 우려를 자아낼 필요는 없다고 강조하며,올해는 작년보다 회사의 파산 위기가 적으며, 고정지출를 보전하기 위해 달에 최대 1만 5천 달러를 보상하는 정부의 프로그램이 기업의 존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같은날, 퀘벡 정부는 Uber Eats나 Dash와 같은 음식 배달 서비스가 술을 배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두 번째로 상정했으며, 제내비에브 길바울트 (Geneviève Guilbault)부총리는 식당들이 다시 문을 열 때 필요한 규정을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