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강가에서

겨울 강가에서

안도현

어린 눈발들이, 다른 데도 아니고

강물 속으로 뛰어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 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세찬 강물 소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 줄도 모르고

계속 철없이 눈은 내려,

강은

어젯밤부터

눈을 제 몸으로 받으려고

강의 가장자리부터 살얼음을 깔기 시작한 것이었다.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서울 가는 전봉준’으로  알려진 안도현 시인은 민주화와 사회참여의 구호에 묻힌 시대에 신서정시라는 이름으로  다가왔다.  눈이 내리고, 강이 어는 사소한 겨울풍경이 시인의 마음을 한 번 스쳐나오니 이리도 따뜻한 감동이 되어 펼쳐진다. 눈발을 몸으로 받으려고 강물이 뒤척여서 세찬 물소리가 난다는 시인의 연금술에 독자의 심장이 녹아나는 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