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12일부터 상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및 이용객 제한 완화

퀘벡주는 다음 주인 7월 12일부터 상점에 적용하던 코로나19 규제를 완화하여 쇼핑객들은 평소보다 조금 더 상점들이 붐빈다고 느낄지도 모른다. 

퀘벡주 상점에서  사람간에 접촉을 줄이기 위해 적용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를 기존 2m에서 1m로 완화하였으며, 이는 실내와 실외 모두에 적용된다. 하지만 체육관에서 노래와 고강도 운동과 같은 활동에는 계속해서 2m로 적용된다. 

상점에서 같이 적용되었던 이용객 제한도 같이 완화되지만, 상인들은 쇼핑객들이 1m 간격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현장 관리를 책임질 것이다.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계속 의무화될 것이다.

고정 좌석이 있는 실내 및 실외 공연장의 경우, 다른 사람들과 접촉을 줄이기 위해 빈 좌석을 남기고 앉아야 한다. 관중석, 관람석 또는 고정 좌석이 있는 아마추어 스포츠 경기에서는 실내에서 50명 및 실외에서는 100명으로 최대 관객 수가 제한된다. 

한편,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은 개인 주거지의 실내 모임에서 사회적 거리를 두거나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 백신 접종을 완전히 하지 않은 사람들의 경우, 2m접종 완료나에완료자에 대한 정의는 2차 백신 접종을 마친 지 7일이 지나야 합니다. 보건복지부는 6일 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거리를 유지할 수 없는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서 권장하고 있다.

접종 완료자에 대한 정의는 2차 백신 접종을 마친지 7일이 지나야 합니다. 보건복지부는 6일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관계자들은 규제를 훨씬 더 완화하도록 허용한 배경에 역학 조건과 넓은 백신 적용 범위를 예로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