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당초 예상보다 적은 백신 공급 받는다

아니타 아난드(Anita Anand) 조달부 장관 - Anita Anand Twitter

1월 15월 퀘벡주 보건복지부의 발표에 따르면 퀘벡주는 2월 8일까지 애초 예상됐던 화이자-바이온택 코로나19 백신 접종량의 절반만 받게 된다.

캐나다 아타 아난드(Anita Anand) 조달부 장관은 화이자 출하 지연이 전국적으로 코로나19 백신 투여량 전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하며, 이러한 지연은 제약회사의 유럽 제조 능력 확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퀘벡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줄어든 생산 능력은 적어도 4주 동안 지속할 것이라고 한다.

퀘벡주는 향후 2주 반 동안 추가로 176,475개의 화이자 백신 접종량을 더 받을 것으로 예상하였다. 현재, 그중 86,775개 백신 접종량이 제때 배달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된다.

그 후 부처는 수정된 배송 일정을 발표했다.

  • 1월 18일 주: 46,800명이 아닌 41,925명에게 투여된다.
  • 1월 25일 주: 46,800명이 아닌 8,775명에게 투여될 예정이다.
  • 2월 1일 주: 82,875명 대신 39,000명에게 투여될 예정이다.

퀘벡주에서는 현재까지 장기 요양원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27,654회 접종량을 포함하여 127,073회의 접종이 이루어졌고, 이는 전체 장기요양 거주자의 거의 75%에 해당한다.

주내 325,000명의 간병인 중 94,318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처음 투여받았다.

퀘벡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나머지 선량은 가족 보호자와 외딴 지역 또는 고립된 지역에 사는 사람들에게 투여되었다.

아난드 장관은 화장관은 화이자가 3월 말까지 캐나다 주들로의 예상 배송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