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와 캐나다, 사회주택 리모델링을 위해 1억 달러 투자

Valérie Plante Twitter

곧, 더 많은 가족이 몬트리올에 어포더블 하우징(도심부에서 사무용 빌딩의 개발에 맞추어 공급되는 저 · 중 소득자를 위해 공급되는 주택)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주정부와 연방정부는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하기 위해 1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협력했다.

이번 자금 지원을 통해 향후 3년간 517세대를 수용하는 10개 건물을 리모델링한다.

아메드 후센(Ahmed Hussen) 캐나다 가족아동사회개발부 장관은 “이곳은 여러분의 머리를 가리는 가림막일 뿐만 아니라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는 안전한 곳이며 걱정할 재정적 부담도 덜어주며, 여러분의 삶의 질이 더 좋아진다.”라고 전했다.

지지자들은 이러한 소식을 환영하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저소득층을 위한 퀘벡주 세입자 연맹(FLHLMQ)의 로버트 필론(Robert Pilon) 코디네이터에 따르면 몬트리올 사회주택 건물의 절반이 황폐해지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퀘벡주의 인프라 악화 지수에서 E등급을 받은 10,000가구들이 있으며, 이는 최악의 평가이다. 만약 이것이 고가도로였다면, 이미 철거되고 다시 지어졌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 또한 사회주택의 필요성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그녀는 사회주택 단지를 기다리는 약 25,000가구의 대기자 명단이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10월 체결한 퀘벡주와 캐나다 간 파트너십의 일환이며, 이 협정은 18억 4천만 달러를 제공하고 퀘벡주가 투자조건과 일치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필론 코디네이터는 파트너십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주에서 자금을 늘려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퀘벡주에서는 어포더블 하우징 수리를 위해 20억 달러가 몬트리올에서는 10억 달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올바른 방향으로 한 걸음 나아갔지만, 보다 야심 찬 계획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시장 또한 더 많은 작업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며 다음 단계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