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총리, 유럽연합(EU) 백신부족 아우성에도 “캐나다에는 문제 없다”고 밝혀

CBC 캡처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총리는 유럽연합(EU)의 백신 반출 제한에도 캐나다 백신 물량 공급에는 여전히 “정상 궤도”라고 발표했다.

지난 화요일 유럽연합은 다른 나라들에 유럽제 백신 물량에 대한 규제를 가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유럽은 캐나다와 마찬가지로 벨기에 공장 증설을 위해 생산을 늦추면서 이달 들어 화이자로부터의 납품이 부족해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는 생산 문제로 백신 납품도 줄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번 주중에 유럽에서 사용 승인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캐나다는 여전히 검토 중이다. 

현재 캐나다의 모든 백신(화이자-바이온텍 및 모더나)은 유럽에서 제조되어 잠재적으로 백신 물량 공급을 더욱더 어렵게 만들지만, 트뤼도 총리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여전히 확신하고 있다. 그는 최근 몇 주 동안 두 제약회사와 이야기를 나눴으며, 두 제약회사 모두 유럽이 수출 규제를 완화하는 것과 관계없이 납품 총액과 일정이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모든 것이 “좋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오타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모더나 측과 이야기를 나눴으며 유럽의 최근 사정에 대한 주제가 확실히 나왔고, 캐나다 계약과 서로 협의한 일정이 존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백신과 관련된 “정치적 우려”가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후보를 제조하는 것에 대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유럽연합은 아스트라제네카가 타당한 설명 없이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배달을 보장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화이자-바이오텍의 백신 제공 지연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시했다.

트뤼도 총리는 “현재로서는 유럽 문제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현재로서는 유럽 제조업체에서 제공하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대외구매는 없다고 밝혔다.

캐나다는 9월까지 백신을 원하는 모든 캐나다인을 위해 충분한 백신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계획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제공이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총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겠지만, 목표는 부분적으로 다른 백신의 승인에 의존한다. 여기에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이 만든 백신이 포함된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주로 영국에서 생산되며 유럽의 초기 선량은 현재 지연되고 있는 독일과 벨기에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트뤼도 총리는 아직 캐나다 보건부의 승인을 받지 않았지만, 현재 유럽 제조업체인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2천만 회 분량의 백신을 받을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Ursula von der Leyen)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은 지난 화요일 트위터를 통해 세계 최대 무역 블록이 ‘백신 수출 투명성 메커니즘’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스위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의 화상 행사에서 “유럽은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투자했으며 이제 기업은 이를 제공하고 의무를 존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유럽연합은 제약 회사를 위한 백신 연구 및 생산에 27억 유로를 투자한 것에 대해 사업을 했다고 의미한다고 덧붙여 유럽연합 국가들이 백신을 출시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음을 반영했다.

그러므로 유럽연합은 블록에서 생산되는 모든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엄격한 수출 통제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으며 자체 주문이 이행될 때까지 외부 국가로의 복용량을 막을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위원회는 기본적으로 기업이 유럽연합에 대한 약속을 존중하는지 모니터링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주장합니다.

캐나다는 현재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능력이 없지만,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가 9월 말까지 이를 원하는 모든 캐나다인에게 충분한 백신을 투여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아니타 아난드 (Anita Anand) 캐나다 조달부 장관은 지난 화요일 이같은 확신을 표명했으며 그녀는 정부가 새로운 백신 공급망이 도입됨에 따라 공급 업체들이 계약상의 의무를 이행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단기적이고 일시적인 방해”는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 국가가 다른 나라에 필수적인 백신 공급을 제한하는 조처를 할 때마다, 대유행에 대한 전 세계적인 대응이 늦어지고 있으며 바이러스가 국경을 가리지 않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트뤼도 총리는 유럽연합이 캐나다 수출을 막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조치가 매우 우려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캐나다가 체결한 모든 계약이 존중될 수 있도록 유럽 파트너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