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10월 15일부터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의료 종사자들 무급으로 해고할수도…

퀘벡주 보건당국은 의료 종사자들이 2차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무급 정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크리스티앙 뒤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 조치가 의료 전문가부터 가사 및 보안 직원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직원에게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이는 10월 15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장관은 취약계층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근로자들이 있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뒤베 장관에 따르면 방문객과 가족 간병인도 퀘벡주 병원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서를 제시해야 하며, 예외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환자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새로운 규칙이 적용될 것이다.

이 계획은 주정부가 지난달 의료 종사자에 대한 예방접종 의무화에 대한 위원회 청문회를 개최한 후 4차 대유행에 대처하기 위해 나온 정책이다. 퀘벡주는 지난 8월 17일 15분 이상 환자들을 접촉해야 하는 의료인과 사회복지사에게만 예방접종을 요구했지만, 이제는 환자와 접촉하는 근로자 모두에게 적용된다.

지난 1월 주의 보건복지센터의 윤리위원회는 보건의료 종사자들의 자율성과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여 의무 예방접종을 피하는 것이 낫다고 언급했지만, 위원회는 전염병 상황이 너무 많이 악화하여 입장 변화가 정당하다고 설명했다. 뒤베 장관은 근로자들에게 2차 백신 접종을 받도록 강요하고 싶지 않았지만 보건 종사자들은 “이미 엄청난 압력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7일 몬트리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는 쉬운 결정이 아니었다고 언급했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7일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뒤베 장관과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보건국장과 함께 점점 확산하는 4차 대유행에 대해 연설했다. 르고 주총리에 따르면, 현재 주의 보건 네트워크는 코로나19 입원 증가와 함께 노동력 부족에 직면하고 있으며, 병상은 충분하지만, 집중 치료실에는 간호사가 부족하다. 또한 르고 주총리는 12세 이상의 퀘벡 주민 중 13%가 아직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전혀 투여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퀘벡주는 지난 한 달 동안 55명에서 171명에 가까이 환자들이 추가됐으며, 이는 입원 건수가 5배가 증가한 수치이다그는 이미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사랑하는 사람들 또는 친구들에게 백신 접종을 권장하라고 권고했으며, 예방접종을 마친 사람들의 입원율이 30배나 적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