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8일 이후 퀘벡주 전역 ‘녹색’ 구역으로 규제 완화

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 전역은 다음 주 28일부터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 색깔별로 분류된 규제 조치 수준에서 가장 낮은 ‘녹색’으로 돌아간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22일 기자회견을 앞두고 트위터를 통해 “퀘벡주 상황은 계속 개선되고 있으며 백신 접종 계획과 격리 계획에 있어 자신이 생각했던 바로 그 위치에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28일부터 퀘벡주 전역의 모든 조치 수준을 ‘녹색’으로 변경한다고 덧붙였다.

르고 주총리는 기자회견에서 25일인 금요일부터 2차 백신까지 모두 접종한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하지 않고 실내 모임을 할 수 있으며, 야외 축제는 3,500명까지 허용한다.

28일인 월요일부터는 실내에서 최대 10명, 야외에서 최대 20명까지 모일 수 있으며, 식당과 술집은 실내 및 야외에 각각 최대 10명 & 20명까지 손님을 받을 수 있다.

주총리는 퀘벡주 전 지역이 모두 가장 낮은 단계로 돌아가는 것을 환영하며, 더 큰 파티를 위해 나아갈 수 있다는 점을 만족한다고 언급했다.

야외 스포츠의 경우, 선수와 관중을 합쳐 최대 100명까지 모일 수 있으며 각각 최대 인원은 50명씩이다. 실내 스포츠의 경우, 이에 절반인 각각 25명씩 모일 수 있다.

결혼식의 경우, 현재 실내 예식은 25명, 야외 예식은 50명으로 제한되어 있다.

그는 특히 퀘벡 주민 중 80%가 최소 1차 백신을 접종받았다고 언급하며 퀘벡주가 당초 설정했던 목표를 이뤘다고 축하했다. 하지만 아직 특정 그룹에서 달성해야 할 목표가 더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40세 미만의 주민들이 여전히 걱정되는 그룹이며, 백신 접종을 받도록 장려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여행에 관한 모든 국제 규정이 협상 중이지만 누군가 긴급하게 여행해야 하는 경우 두 번째 예방 접종은 거부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1차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간주한다고 언급했지만, 이는 모든 관할권이 이러한 입장에 동의하는 것이 아니며,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여행객들에게 최대한 빠른 2차 백신 접종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도 가능한 한 빨리 백신 접종을 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이다. 르고 주총리는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를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현재 영국 상황이 변종 바이러스가 어떻게 퍼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