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서부 계속되는 “역사적인 폭염”에 연일 사망자 증가

현재 캐나다 당국은 불볕더위로 인한 수백 명의 사망자가 있다고 보고 조사에 착수했으며, 계속해서 동부 지역으로 이동함에 따라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수 있다는 징후도 발견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는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5일 동안 주 전체에 기온이 계속 올라가면서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했고 이로 인해 최소 486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가 작년 이맘때에 나타난 기온보다 66%나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리사 라포인트(Lisa LaPointe) 검사관은 성명에서 “사망자 중 얼마나 많은 사람이 폭염과 관련이 있는지 아직 확신하기는 이르지만, 급격한 사망자 증가는 폭염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앨버타주 또한 지난 24시간 동안 60건을 포함하여 29일과 30일 사이에 130건 이상의 환자들이 폭염으로 인해 병원을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폭염 현상이 일어나는 강도 및 지속성 등을 확인해 볼 때 인간이 만든 기후 변화로 인해 생긴 것이며, 이는 열돔과 같은 예외적인 현상이 발생하게 된 이유라고 언급했다. 이로 인해 극단적인 기상 현상이 계속 지속하고악화하고 있는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벤쿠버뿐만 아니라 시애틀, 포틀랜드와 같이 미국 서부에 있는 도시들도 역대 최고 기온을 경신하고 일부 지역은 섭씨 46도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 있는 리튼 시는 지난 29일 기온이 섭씨 49도까지 올라 3일 연속으로 캐나다에서 가장 더운 곳이었으며, 30일에는 산불로 인해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 18개월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고생한 응급실 직원들은 이제 열사병 환자 혹은 불볕더위로 인한 환자들이 급격히 증가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캐나다 환경부(Environment Canada)는 이번 주까지 계속해서 위험하고 역사적인 폭염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를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