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며칠 내” 존슨앤존슨 백신 승인 예정

johnson & johnson Website

캐나다 보건 관계자는 규제 당국이 며칠 내에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 백신을 수일 내에 승인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보건부(Canada Health)의 마크 베르티아움(Marc Berthiaume) 의학국장은 목요일 기자회견에서 이 백신 승인에 대한 좋은 소식이 곧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는 백신 승인을 언급하며 “존슨앤존슨 백신이 앞으로 며칠 안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지만, 관계자들은 아직 구체적인 전달 방안이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 보건부의 수프리야 샤르마(Supriya Sharma) 수석의료고문은 백신 후보에 대한 검토가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라며, 규제 당국이 신청서 검토의 일환으로 존슨앤존슨으로부터 제조 데이터를 기다리고 있다가 지난 토요일에 이를 받았다고 알렸다. 그런 점에서, 그녀는 곧 최종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존슨앤존샌 백신은 2회 접종이 필수인 다른 코로나19 백신과 달리 한 번만 맞아도 높은 수준의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 시험 자료에 따르면 백신의 전체 효능은 66%를 나타내지만, 이 비율은 백신의 핵심지표인 코로나19로 인한 심각한 질병과 입원을 얼마나 잘 예방하는지에 관해서는 효능이 88%로 상승한다. 다시 말해,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과 마찬가지로 존슨앤존슨 백신을 맞은 사람은 여전히 가벼운 코로나19 증상을 보일 수 있지만, 그들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보다 입원을 해야 하는 심각한 증상에 걸릴 확률이 현저히 낮다.

캐나다는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3,800만 회분을 계약하고 있으며, 이 중 100만 회분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9월까지 인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 부책임자인 하워드 느주(Howard Njoo) 박사는 이번 승인이 국가 예방접종 시한을 더 앞당길 수 있는지에 대해 당국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하며,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존슨 백신의 승인이 9월 이전에 모든 캐나다인에게 예방접종을 하려는 캐나다 정부의 목표를 실현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보급 책임자인 대니 포틴(Dany Fortin) 소장은 “타임라인은 바뀔 수 있지만, 현재 목표는 9월로 유지된다고.” 밝혔다

느주 박사는 또한 백신을 직접 갖고 있어도 타인에게 감염될 수 있음으로 캐나다인들은 반드시 시행된 공중보건 조치를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우리는 모두 계속해서 우리의 역할을 해야 하고 백신을 맞은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쓰고 자주 손을 씻으며 다른 사람들과 신체적으로 거리를 두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