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COVID-19 예방 접종 캠페인 시작

CIUSSS CentreSudMtl Twitter

소니아 벨랑거(Sonia Belanger) 몬트리올 Centre-Sud 지역의 보건 및 사회 서비스(CIUSSS) 책임자는 수요일 기자회견을 통해 몬트리올의 장기 요양원의 거주자, 직원, 의사들은 모두 다음 주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다고 발표했다. 

벨랑거 책임자는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사실을 밀렌 드루인(Mylène Drouin) 몬트리올 공중보건국장과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 함께 발표했으며 이는 올해 첫 코로나19 업데이트 발표이다.

벨랑거 책임자는 다음 주까지 몬트리올의 모든 장기 요양원 거주자, 직원 및 의사들이 백신 접종을 받을 것이며 지금까지 약 8,000개의 백신이 주민에게, 12,000개의 백신이 의료 종사자에게 투여되었다고 덧붙였다.

장기 요양 시설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몬트리올이 앞으로 다른 환경에서 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하리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좋은 소식”에도 불구하고, 벨랑거 책임자는 휴가 이후 도시의 장기 요양원에서 증가하는 사례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 수요일에 섬 전역의 공공 및 개인 요양원에서 100건 이상의 발병이 발생했다.

그녀는 장기 요양 시설의 상황은 휴가 기간 악화하였지만 몬트리올의 감염 예방팀은 계속해서 이러한 환경에서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상황을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몬트리올에는 지난 수요일에 311건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으며, 그중 137건은 장기 요양원을 포함한 의료 네트워크에 있다. 몬트리올의 공중보건당국은 그들 중 72명을 “주요”라고 부르고 있는데, 이것은 그들이 10명 이상의 케이스를 포함한다는 것을 의미하며, 그 도시의 검사 양성률은 현재 12%다.

플란테 시장은 다시 한번 몬트리올이 대유행의 중심이고 병원의 상황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더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벨랑거 책임자는 장기 요양 시설의 상황이 도시의 나머지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의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병을 다루는 장기 요양 시설 중 하나는 Maimonides 노인병 센터인데, 12월에 코로나19 백신을 처음 접종받은 7명의 거주자가 그 이후 양성반응을 보였지만, 그 이유는 분명하지 않다.

드루인 공중보건국장은  현재 연구되고 있는 몇 가지 가설들이 있다고 생각 중이며가설 중 하나는 거주자들이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를 잡을 수 있었는지 여부이다.

그녀는 단 한 번의 백신이 사람들을 코로나19에 면역시키는데 100%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 수요일, 퀘벡주 국립 공중보건연구소(INSPQ)는 퀘벡주에서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영국 변종 사례만이 발견되었다고 발표했으며 이는 12월 11일 영국 여행에서 돌아온 가족 구성원에게서 발견되었다. 그 사람은 이틀 후에 양성반응을 보였습니다.

드루인 공중보건국장은 또한 노인들의 면책특권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수요일에 업데이트된 데이터에 따르면 중환자실 117명을 포함하여 현재 몬트리올 병원에서 744명이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있다.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은 Parc-Extension, St-Léonard, St-Michel, St-Laurent 및 Ahuntsic-Cartierville이다.

드루인 공중보건국장은 지난 며칠 동안 몬트리올에서 발생한 새로운 사례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이 도시가 올바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는 어떠한 추측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그녀는 지난 몇 주 동안 몬트리올에는 그다지 고무적이지 않았으며 12월 중순 이후 발생률이 실제로 증가했고, 이는 심지어 1차 웨이브와 비교했을 때, 새로운 사례의 수 측면에서 기록적인 수준을 기록했다.

전염병에 맞서 싸우는 도시의 현재 과제 중 하나는 검사를 받는 사람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사실, 공중보건 조사 결과, 작은 증상을 가진 사람들은 여전히 일할 것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드루인 공중보건국장은 작은 증상일지라도, 가능한 한 빨리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며 현재 몬트리올에는 “다른 바이러스가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에 대한 양성률은 일반적으로 네 명 중 한 명이고, 도시의 핫스팟에 있는 두 명 중 한 명이다.

또한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진을 받으러 가야 하며 지금은 일하거나, 학교에 가거나 식료품 쇼핑을 할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현재 한 사람이 증상을 보이기 시작하는 시점과 그들이 검사를 받기로 하는 시점 사이에 평균 2.7일의 지연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이는 매우 “중대한” 사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