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시, 선거 캠페인 17일부터 시작

Valérie Plante Twitter

연방 선거가 20일 자로 끝난 가운데, 몬트리올은 이미 자체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시의회 선거 운동이 지난 17일부터 공식적으로 시작되었다.

17일 자정이 되자, 캠페인이 시작되었으며, 얼마 지나지 않아 몬트리올의 번화가에 시장 후보자들을 위한 정치 포스터가 붙었다.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시장은 Projet Montréal당 본부에서 당의 후보자들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며, 첫 공식 캠페인의 기자회견으로 이어졌다.

플란테 시장은 “우리는 강한 팀이고 함께 일하며 이길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시민들에게 다른 후보인 데니스 코데르(Denis Coderre)와 자신의 야심찬 미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데르 후보는 이에 대해 “때로는 과거와 경험의 차이를 만들어야 할 때도 있다”라고 답했다.

Ensemble Montréal – Équipe Denis Coderre Twitter

그는 17일 오후 몬트리올 시청에 후보자 서류를 제출하며,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기분이 좋고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겸허한 기분이라고 설명했다.

코데르 후보는 지난 2017년 현 시장인 플란테 후보에게 패하며 반성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3번째로 출마하는 시장 선거에서 자신의 당인 Ensemble Montréal이 그가 놓친 기회를 다시 되살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번 선거의 가장 큰 이슈는 안전이다. 코데르 시장은 현재 도시에 만연한 총기 폭력을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는 모든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시민들이 가장 원하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플란테 시장은 이에 대해 자신은 이미 행동에 옮기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반박했다.

Balarama Holness Twitter

이번 선거는 현 시장인 발레리 플란테 시장과 전 시장인 코데르 후보의 양자 대결처럼 보일지도 모르지만 Mouvement Montreal당의 후보인 발라라마 홀네스(Balarama Holness)는 선거가 끝나기 전까지는 누가 아직 승자일지 모른다고 언급하며, 자신의 가능성 또한 시작했다.

홀네스 후보는 선거운동 첫날 자신의 조직을 홍보하는 포스터 붙이고 홍보하며 시간을 보냈다.

몬트리올 시장 투표는 11월 7일에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