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시내,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무료 주차 가능

Valérie Plante Twitter

몬트리올은 평일 6시 이후와 주말에 무료 거리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여 휴가철에 맞춰 쇼핑객이 도심으로 모이기를 희망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12월 3일부터 2022년 1월 2일까지 계속되며, 시내 지역인 Ville-Marie 자치구에 적용된다.

비슷한 조치가 2020년에도 시행되어 대유행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도심 상권을 지원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몬트리올 시내 중심부에 조성된 예술 지역인 스펙터클 구역과의 파트너쉽, SDC 몬트리올 시내, XP Mtl 및 Ville-Marie 자치구 작업 덕분에 도심이 마법처럼 바뀌었다고 언급했다.

거대한 조명 디스플레이부터 방문객을 맞이하는 축제 음악에 이르기까지 거리는 모든 것이 연말연시로 변모했습니다.

또한 몇 년간 열리지 못했던, 광역 몬트리올 크리스마스 시장이 다시 스펙터클 구역에 다시 문을 열었으며, 야외 시장에는 배고픈 쇼핑객들을 위한 군침 돌게 하는 간식뿐만 아니라, 상품을 파는 지역 상인들, 뮤지컬 및 연극 공연을 하는 사람들이 다양하게 있다.

플란테 시장은 몬트리올 주민들이 지역 쇼핑을 하도록 독려하면서 시내 비즈니스가 대도시를 더욱더 다채롭게 만들고 도시에 독특한 풍미를 부여한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녀는 “전염병으로 특징지어졌던 또 다른 1년이 지난 지금, 그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