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uin 공중 보건국장, 몬트리올 젊은이들의 정신 건강을 걱정

<Dre Mylène Drouin Twitter>

10월 21일 기자회견에서, 몬트리올의 밀렌 드루인 (Mylène Drouin) 공중 보건국장은 몬트리올의 젊은이들에게 미치는 코로나19의 정신건강 영향을 설명했다.

드루인 보건국장은 18세에서 29세 사이의 젊은 몬트리올인들중 45% 이상 COVID-19와 관련하여 정신건강 문제를 겪고 있고 30-49세의 36%와 50-64세의 31%도 마찬가지이다. 20세에서 29세 사이의 젊은이들은 퀘벡에서 코로나19 환자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16.4%로 꾸준히 연령대를 유지해 왔습니다.

드루인 보건국장에 따르면, 젊은이들은 전염병에 대해 걱정하고 있으며, 바이러스의 전염을 막기 위해 시행된 공중 보건 조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많은 젊은이들중 3분의 1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해 직장을 잃었다고 덧붙혔다.

드루인 보건국장은 또한 많은 젊은 몬트리올 주민들은 대유행의 결과로 식량과 임대료를 지불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서, 몬트리올은 청소년 및 많은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대유행으로 인한 불안감을 더 잘 관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전략을 세우고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