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알로 공중보건국장, 5월초에 마스크 착용 관련 발표 예정

CPAC Twitter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지난 28일 퀘벡주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은 5월 초에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루크 부알로(Luc Boileau)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지표가 개선되기 시작하고 있으며 6차 확산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발표했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은 해당 소식에 대해 “매우 긍정적”이지만 5월 초에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업데이트를 발표할 것이며,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할 것이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언급하며 “우리는 상황을 매우 자세히 주시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주 정부는 최근 몇 달 동안 대부분의 코로나19 관련 조치를 완화했으며 관리들은 이제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살 방법을 찾아야 할 때라고 강조하고 있다. 3월에는 백신 여권 제도를 폐지하고 사업체에 대한 수용 제한을 완화했다.

그러나 코로나19 관련 환자와 사망자가 다시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실내 공공장소에서 의무 마스크를 없애려는 계획은 연기되었다.

지난주, 부알로 공중보건국장은 6차 확산이 계속되고 있으므로 최소 5월 중순까지는 요구 조건을 유지할 것으로 권고하고 퀘벡 주민들에게 주의를 촉구했다.

같은 날, 주의 관계자는 최근의 확산이 통제되고 있지만 코로나19 관련 입원 환자 수가 지금 당장 주 정부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라고 권고할 만큼 감소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가 5월 6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면서 퀘벡주만이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하는 유일한 주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