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bec 보건장관 이모티콘을 사용해 모임 규정 설명

퀘벡주가 COVID-19에 관련 주황색 경보 지역을 지정하면서, 사적 모임 규정 문제로 퀘벡인들 사이에 혼란이 빚어진 가운데 Christian Dube 보건장관이 지난 월요일 트위터를 통해 이에 대한 상황을 정리했다.

그는 이 규칙을 설명하기 위해 이모티콘들을 사용했으며, 실내 모임은 여전히 허용되지만 지난번과 다르게 10명 대신 6명 밖에 허용 되지 않는다.

새 규정에도 가족끼리 모일 경우, 6명이상의 모임이 가능하지만, 최대 2가구까지만 허용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퀘벡인들은 이 6명이 다른 가정에서 나올 수 있다는 것이 분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가족의 맥락에서 벗어난 6인칭 규칙에 대해 혼란스러워 했다.

일요일 저녁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보건장관은 몬트리올을 포함한 몇몇 퀘벡 지역이 공식적으로 퀘벡의 COVID-19 지역 경보 지도에서 노란색의 “조기경보” 구역에서 주황색 “경보” 구역으로 바뀌었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당국이 여전히 사적인 모임은 허용하고 있지만 이에 대해 강력하게 조언하고 있다.

Vale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은 월요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확산을 제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은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다”고 설명하며, “우리는 그것을 할 수 있고 우리는 그것을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퀘벡주 보건소장이 월요일 586건의 COVID-19의 새로운 확진 사례를 보고한 후 아Horacio Arruda 박사는 이 지역이 공식적으로 2차 COVID-19 웨이브에 진입했으며, 만약 퀘벡인들이 극도로 경계를 늦추지 않는다면 주황색 경보 지역들이 빨간색 최고위험 레벨까지 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다시 폐쇄된 상태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면서 이 당시 많은 사람들이 심리적으로나 여러 면에서 큰 타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