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bec의 COVID-19에 관한 1차 웨이브와 2차 웨이브의 차이

퀘벡의 코로나19에 대한 가장 최근의 데이터에 따르면, 노인들은 코로나19 1차 웨이브때 보다 2차 웨이브에서 더 적은 영향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 바이러스에 가장 큰 피해자이다.

주 보건원(INSPQ)의 자료를 종합해 보면 60세 이상 퀘벡주민이 주내 코로나19 확진자의 29.7%를 차지하지만, 질병과 관련된 사망자의 98.7 %를 차지하고 있다.이와 마찬가로, 가장 최근의 통계에는 퀘벡 주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병원에 입원한 사람들 중 86.7%가 60세 이상이며 60세에서 69세 사이의 사람들이 주내 중환자실 입학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건강 위기의 1차 웨이브과 2차 웨이브 사이의 데이터를 비교하면 확진 사례의 연령에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1차 웨이브가 최고조인 4월 15일의 24시간 동안 확인된 1,102명 중 63.3명이 60세 이하였지만, 10월 3일에 보고된 총 1,116건의 사례에서, 82.6%가 60세 이하이며, 그 중 38.8%가 30세 미만이었다.

코로나19의 1차 웨이브와 2차 웨이브 사이의 가장 큰 통계적 차이는 의심의 여지 없이 주가 24시간 동안 보고하고 있는 사망자 수에 있습니다. INSPQ는 1차 웨이브으로 인한 최악의 일일 사망자가 4월 29일에 기록된 152명인 반면, 이번 주까지 2차 웨이브 중 가장 높은 일일 사망자 수는 13명(9월 30일)이라고 지적함으로써 이러한 차이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퀘벡에서 성별로 확인된 코로나19 의 확증 사례의 분포를 보면 55.8 퍼센트가 여성이었고 44.2 퍼센트가 남성이었다; 사망한 사람의 54.8 퍼센트가 남성 45.2 퍼센트의 여성이었다.

90 세 이상의 피해자들 사이에서도 여성 1,361 명, 남성 630 명이 사망했다.

지금까지 전염병이 여성만큼 많은 남성을 병원으로 보냈지 만 집중 치료가 필요한 사람들의 63.3 %가 남성이었고 여성은 36.7 %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