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고 주총리, 트뤼도 총리에게 비필수 여행 금지 요청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주총리는 연방정부에 올인클루시브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여행하는 사람들과 같이 필수적이지 않은 모든 국제 여행(캐나다에서 출발하는 국제선)을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미 총리에게 이러한 사항을 개인적으로 요청을 했고 현재 퀘벡주는 연방정부가 결정을 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르고 주총리는 화요일 기자회견에서 해외여행을 통해 바이러스를 가지고 다시 캐나다로 돌아오는 여행객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3월 퀘벡주가 봄방학 이후에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경험한 것을 다시 경험하지 않고 싶다고 언급하며 현재 퀘벡주가 겪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칸군 혹은 푼타 카나를 여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연방 정부에 사람들의 여행 후 격리 요구 사항을 보다 엄격하게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현재 자동녹음 전화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퀘벡주는 연방정부로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퀘벡주 공항에서 몇 가지 추가 조처를 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총리 또한 화요일에 이와 유사한 발언을 하며 여행자들에게 새로운 규제가 시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뤼도 총리는 불어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미 여행을 예약한 사람들에게 여행을 취소하라고 당부했다.

사람들의 이동권을 고려할 때, 이러한 전면적인 금지 조처를 하는 데 문제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르고 주총리는 이미 영국에서 들어오는 항공편을 금지하는 것과 같이, 새로운 형태의 코로나19로부터 캐나다를 보호하기 위해 유사한 조치가 시행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여행이 필수적이고 어떤 여행이 비필수적인지 정확히 결정하는 것이 어려울 수도 있지만, 리조트에 가는 것과 같이 확실히 중요하지 않은 것을 구분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예상했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주정부가 어떻게 자체적으로 단속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심각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하며 퀘벡 경찰의 도움으로 퀘벡주가 연방법인 검역법을 집행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우리는 공안 담당 장관과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검역법은 연방법이기 때문에 퀘벡주에서 벌금을 부과하려면 연방정부를 통과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르고 주총리는 퀘벡주가 검역에 대한 직접적 시행뿐만 아니라 몇 가지 새로운 조치를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 나은 후속 조치가 있기를 바라며 여행자들이 현재 법률상 캐나다에 돌아오기 위해 음성 테스트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가능하면 도착 시 또 다른 테스트를 하고 도착 후 일주일 후에 다시 한번 테스트를 받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검역하기로 되어 있는 사람들이 집에 머무르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집을 방문하여 확인하는 것을 원한다

하지만 그는 이미 모든 주정부의 서비스들이 사실상 마비되었으며, 이 시행을 담당하는 “연방정부팀”이 구성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하지만 공항에서 이루어지는 작업이 퀘벡주의 관할권을 만족시키기는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일부 작업을 같이 수행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르고 주총리는 특히 여행자들이 새로운 바이러스 변형을 퀘벡으로 가져오는 것을 걱정한다고 했지만 지난주 전체적으로 감소한 최근 일일 확진자 수에 고무되어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