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bec, COVID-19로인해 150억 달러 적자 예상

저번 주 금요일 아침 기자회견에서 Eric Girard 재무장관은 불과 3개월 전만해도 퀘벡은 거의 30억 달러의 흑자를 예상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150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습니다.

Girard 재무장관은 또한 제2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제 업데이트 일환으로 40억 달러를 투자하여 이러한 여파를 관리하려는 계획이며, 코로나19 확진(제1의 확산 물결)으로 인해 퀘벡의 관광, 한공운송, 소매업 등 많은 비지니스의 분야에서 영향을 받았으며, 제2의 확산을 막기위해 대비하고 있다.

장관은 대유행 이전에 3월 초 회계연도가 27억 달러의 흑자로 끝날 것으로 추정했으나 현재 퀘벡은 2020-21년 예산에서 149억 달러의 적자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이러한 업데이트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주가 보건 분야에 37억 달러를 투입해야 했으며, 근로자들을 돕기 위해 10억 달러를 투입했고, 기업들을 위해 2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입해야 했다고 말한다.

3월 이후 지방 세입은 85억 달러 감소했다.

장관은 “인플레이션은 올해 1 %에 육박하고 내년에는 인플레이션에 가깝습니다. 우리는 경기 침체가 가까워지고 인플레이션이 매우 낮습니다”고 설명했다.재무장관은 불과 석 달 전만 해도 도의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6.5%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관의 설명에 따르면, 제재 조치는 8주 동안 도내 경제의 40%에 가까운 폐쇄로 이어졌다. 또한 4월에 일자리 8천개, 실업률 17%. 실업자가 계속 개선해야 하지만 모든 일자리가 다시 돌아오는 것은 아니라며 우려하고 있다.

목요일, 야당 당국은 중소 기업을위한 더 많은 도움을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유당은 정부가 지역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았다며 정부를 비난했고 회원들은 상인들을 돕기 위한 더 많은 자금을 보기를 희망하고 있다.

Dominique Anglade 자유당 대표는 목요일에 “중소기업을 모두 살리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지금 하고 있다. 그들이 지금까지 해 온 모든 일이 잘 풀렸다고만 말할 수는 없다. 우리는 기업들이 매일 파산하는 것을 본다. 매일 ‘이 단계를 거칠 수 없다’는 말이 나오는 기업도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Globa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