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백신 접종을 주저하는 퀘벡주 젊은이들

INSPQ Twitter

최근 공중보건당국은 최근 조사를 통해 퀘벡주 젊은이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다고 밝혔다.

퀘벡주 국립공중보건연구소(INSPQ)에서 4월 16일부터 28일까지 수집한 데이터에 따르면 25~34세 사이의 응답자 중 15%가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수치는 18~24세 사이에서는 14%, 35~44세 사이에서는 11%였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젊은이들에게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현재 퀘벡주에서는 25세 이상의 성인은 백신 접종 예약이 가능하며, 18~24세는 14일 부터 가능하다.

퀘벡주 국립공중보건연구소는 또한 왜 젊은이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의사가 없는지에 대해 조사했으며, 이 중 24%는 예방접종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18%는 부작용이 우려된다고 답했으며, 14%는 접종하지 않았더라도 건강에 미치는 위험이 낮다고 믿고 예방접종 시점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10%는 여전히 백신의 효과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으며, 의외에도 백신의 신규성에 두렴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대다수는 백신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믿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게다가, 극소수의 퀘벡주 사람들은 코로나19에 대한 예방접종이 그들의 종교적 신념이나 개인적인 원칙과 양립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꺼리는 퀘벡주 성인들의 프로필을 조사한 결과, 국립공중보건연구소는 교육 수준이 낮은 성인과 실업자 사이에서 가장 많은 응답자가 나타났으며, 일반적으로 이민자들도 다른 사람들보다 백신 접종을 더 꺼렸다.

지난 11일까지, 퀘벡주 인구의 43.2%인 360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1차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장기요양센터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2차 접종을 맞췄으며,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제 5월 말까지 개인 노인 거주지에 있는 주민들에게 백신을 접종을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