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C
Montreal
Thursday, October 18, 2018

강설기(降雪期)

강설기(降雪期) 김광협 눈은 숲의 어린 가지에 흰 깁을 내린다. ‘프로스트’씨도 이제는 말을 몰고 돌아가버리었다. 밤은 숲의 어린 가지에 내려온 흰 깁을 빨아 먹는다. 흰 깁은 밤의 머리를 싸맨다. 설레이던 바람도...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송재학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홑치마 같은 풋잠에 기대었는데 치자향이 수로水路를 따라왔네 그는 돌아올 수 있는 사람이 아니지만 무덤가 술패랭이 분홍색처럼 저녁의 입구를 휘파람으로...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東學年 곰나루의, 그 아우성만 살고 껍데기는 가라. 그리하여, 다시 껍데기는 가라. 이곳에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