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C
Montreal
Monday, May 28, 2018

여승女僧

백석 여승은 합장하고 절을 했다 가지취의 내음새가 났다 쓸쓸한 낯이 옛날같이 늙었다 나는 불경佛經처럼 서러워졌다 평안도平安道의 어느 산 깊은 금덤판 나는 파리한 여인에게서 옥수수를 샀다 여인은 나어린 딸아이를 따리며 가을밤같이 차게...

직녀에게

직녀에게 문병란 이별이 너무 길다. 슬픔이 너무 길다. 선 채로 기다리기엔 은하수가 너무 길다. 단 하나 오작교마저 끊어져 버린 지금은 가슴과 가슴으로 노둣돌을 놓아 면도날 위라도 딛고 건너가 만나야 할 우리. 선...

그 여자네 집

그 여자네 집 김용택 가을이면 은행나무 은행잎이 노랗게 물드는 집 해가 저무는 날 먼데서도 내 눈에 가장 먼저 뜨이는 집 생각하면 그리웁고 바라보면 정다웠던 집 어디 갔다가 늦게 집에 가는...

서울의 예수

서울의 예수 정호승 1 예수가 낚싯대를 드리우고 한강에 앉아 있다. 강변에 모닥불을 피워놓고 예수가 젖은 옷을 말리고 있다. 들풀들이 날마다 인간의 칼에 찔려 쓰러지고 풀의 꽃과 같은...

타는 목마름으로

타는 목마름으로 김지하 신새벽 뒷골목에 네 이름을 쓴다 민주주의여 내 머리는 너를 잊은 지 오래 내 발길은 너를 잊은 지 너무도 너무도 오래 오직 한가닥 있어 타는 가슴 속 목마름의 기억이 네...

너의 꽃

너의 꽃 채호기 꽃은 식물 중에서 유일하게 동물動物이다. 꽃은 새! 새를 공중에 뜨게 하는 부력은 꽃이 발산하는 힘이 공기에 섞여 있기 때문. 그 힘이 부리로부터 항문에 이르는...

외톨이, SEUNG-HUI CHO

2007년 4월 16일 아침 7시 15분 버지니아 대학 기숙사에서 시작된 광란의 살인 한 생명이 한 아이가 한 소년이 한 청년이 미치광이가 되도록 방치한 나와 당신과...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4.19가 나던 해 세밑 우리는 오후 다섯시에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불도 없이 차가운 방에 앉아 하얀 입김 뿜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어리석게도 우리는 무엇인가를 정치와는 전혀 관계 없는...

슬픔으로 가는 길

슬픔으로 가는 길 정호승 내 진실로 슬픔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슬픔으로 가는 저녁 들길에 섰다. 낯선 새 한 마리 길 끝으로 사라지고 길가에 핀 풀꽃들이 바람에 흔들리는데 내 진실로 슬픔을 어루만지는...

강설기(降雪期)

강설기(降雪期) 김광협 눈은 숲의 어린 가지에 흰 깁을 내린다. ‘프로스트’씨도 이제는 말을 몰고 돌아가버리었다. 밤은 숲의 어린 가지에 내려온 흰 깁을 빨아 먹는다. 흰 깁은 밤의 머리를 싸맨다. 설레이던 바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