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3 – 환절기 감기의 예방과 치료

아침저녁으로 선선하고 건조한 바람이 불어 성큼 가을이 찾아왔음을 느끼는 요즘이다. 요즘같이 일교차가 크고 갑작스런 기온 변화가 찾아오면 몸이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사기(邪氣)에 노출되기 쉽다. 대표적인 것이 환절기 감기이다. 이러한 감기에는 우리 인체의 면역력과 자생력을 극대화시키는 한방치료가 예방 및 치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감기의 원인을 인체의 안팎에서 찾는다. 먼저 우리 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외부요인으로는 풍(風), 한(寒), 서(署), 습(濕), 조(燥), 화(火)를 꼽을 수 있다. 내부 요인은 면역력 저하로 우리 몸의 정기가 약해져 자생력이 무너졌을 때 감기가 걸리는 것으로 본다.

감기의 한방치료는 이러한 요인들 중 내부요인에 집중하여 우리 몸의 면역력을 튼튼하게 해주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다. 환자 개개인의 몸상태에 따라 부족한 부분을 끌어올리는 보약이나 한방감기약을 바탕으로 몸의 기혈 순환을 돕는 침치료나, 기력강화의 효과가 있는 뜸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그것이다.

한방감기약은 인체에 무해한 생약성분으로 대표적인 한방 감기약으로는 패독산, 삼소음, 갈근탕, 소청룡탕 등을 꼽을 수 있다. 감기에는 여러 종류와 단계가 있고 이에 따라 한방감기약도 증상에 따라 쓰이는 것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적절한 증상에 따라 처방을 달리 선택할 필요가 있다.

갈근탕의 경우에는 감기초기에 으슬으슬한 한기와 떨림, 관절 마디마디 통증 등 몸살기운이 있을 때 복용하면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갈근탕은 한사(寒邪)에 노출된 몸을 데우고 땀을 내게 함으로써 사기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작용을 한다. 이럴 때 갈근에 신이(辛夷), 천궁(川芎) 등을 배합하면 더욱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신이는 코의 통기(通氣)를 개선하고 천궁은 코가 막혀 두통을 호소할 때 좋은 역할을 한다.

패독산은 감기 증상과 전신통, 특히 발열이 심한 경우에 보다 더 효과가 있고, 삼소음은 만성적인 감기 및 기력 저하가 동반된 기침 감기에 탁월하다. 소청룡탕은 누런 코가 나오기 전의 맑은 콧물단계에 복용할 경우 특히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알레르기 비염에 따라서 자주 쓰이는 처방이다.

감기 초기의 특징적 증상은 오한과 두통, 어깨 결림이나 관절통 등의 신체증상 및 발열이다. 감기는 몸속에 바이러스가 침입해 각종 증상을 일으키고, 이러한 바이러스와 백혈구 간의 전투과정에서 열이 발생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열이 날 때 해열제를 복용해 즉각적으로 열을 내린다.

그러나 서둘러 해열하면 몸이 바이러스와 충분히 싸울 수 없는 환경을 만들게 될 수도 있다. 인플루엔자 등에 의한 뚜렷하고 심한 발열은 방치하면 위험하지만 보통의 감기는 어느 정도의 발열은 바이러스와의 싸움을 위해 필요할 수 있다는 것으로 본다.

한방감기약은 이러한 발열을 인위적으로 중단시키지 않으며 우리 몸의 면역력을 통해 감기의 자연적 변화를 쉽고 보다 빠르게 이겨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므로 특히 감기의 초기와 만성단계의 경우에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