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0 – 산후풍 예방과 산후보약

산모의 몸에 차가운 바람이 들어오면 근육이 경직되고 특정 부위가 시린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를 한의학적 관점에서 ‘풍(偑)’이라 말한다. ‘산후풍’ 역시 풍(偑)의 일종으로, 출산 후 몸에 바람이 들어와 통증 및 시림 증상을 겪게 된다.

임신과 출산 과정을 겪은 여성은 자궁은 물론 인대와 관절 등 신체가 전반적으로 손상된다. 또한 면역력이 저하되고 기혈이 부족해지며 체중이 증가하고 부종이 생길 수 있다. 때문에 출산 후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산후조리가 중요하다.

충분한 몸조리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산후풍과 같은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다. 산후풍은 일반적으로 관절의 통증, 시림, 피로감, 빈혈, 오한, 발한 등의 증상 외에도 우울, 가슴 답답함 등 신체적, 정신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산후풍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체내 열 조절이 잘 되지 않는 자율신경실조형 산후풍과 손목, 골반, 무릎, 허리 등 관절에 통증과 시림 증상이 나타나는 관절형 산후풍이다.

산후풍은 이미 증상이 나타난 후에 치료를 시작하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예방과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육아에 집중하느라 산후풍 증상을 방치하면 평생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육아도 중요하지만 산후조리를 통해 스스로의 건강을 먼저 회복시키는 것 또한 중요하다.

산후조리는 임신으로 인해 변화된 신체가 정상으로 돌아오는 시기인 산욕기에 바로 시작해야 한다. 자궁 속에 남아있는 노폐물을 배출하고 신체의 기능회복이 이루어지는 산욕기는 산후 6~8주에 해당하며, 이 시기에 몸조리가 충분히 이루어져야 산후풍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산후풍은 산모마다 증상이 다양하기 때문에 개인 증상과 체질에 맞춘 산후보약을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출산 후 몸조리 기간에 복용하는 산후보약은 자궁 내 어혈이나 노폐물이 깨끗하게 배출되게 하여 손상된 자궁내막을 회복시키는데 효과적이다. 소진된 기력을 보하고 약해진 관절이나 인대, 근육, 자율신경의 기능회복을 돕는다. 산후보약은 개인의 체질과 증상에 따라 처방이 달라지므로 직접 한의원을 찾아 진맥 후 자신에게 맞는 한약을 처방 받아야 한다. 또한 출산 후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충분한 안정을 취하고 찬바람, 차가운 음식, 심한 온도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한방 산후보약의 경우 산모의 어혈 및 노폐물제거를 통해 오로배출이 잘되게 하며 기혈을 보충해주고 몸을 따뜻하게 해주어 산후풍, 산후 우울증, 산후부종, 비만 등 출산으로 인해 수반되는 신체 증상을 극복하고 몸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한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맞춤 처방된 한약은 모유수유 중에도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으며 산모와 아기 모두의 면역력 증가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제왕절개한 산모의 경우는 자연분만한 산모보다 회복이 더디고 자궁내 혹은 복부의 염증, 유착, 훗배앓이, 산후풍 등 출산 후유증에 시달리기 쉽다. 이 경우 출산 직후의 산후조리 한약을 통해 제왕절개 후 생길 수 있는 여러 질환을 예방하고 수술로 약해진 산모의 건강기능을 회복되도록 촉진해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