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 여인숙

 

파도 여인숙

안시아

어디선가 있지 않아요?

창문마다 네모랗게 저당 잡힌 밤은

가장 수치스럽고 극적이에요

담배 이리 줘요

여기는 바다가 너무 가까워요

정도면 쓸만하지 않나요?

이해하는 것처럼 고개 끄덕이지 말아요

창밖으로 수평선이 넘치고

이런, 술잔도 넘쳤나요

오래될수록 좋은 밖에 없어요 *

곳도 없고 돈도 없다고

유혹하는 것처럼 보여요?

부서지기 위해 밀려온 파도처럼

이곳까지 떠나온 아니던가요

여긴 정말 파도말고는 아무도 없군요

그런데 자꾸 아까부터

눈을 그리 꿈벅대는 거예요

파도처럼 이리 봐요

나는 섬이에요

       대책 없는 여자와 남자가 어느 낯선 곳에서 대책 없이 서로에게 무너져 내릴 , 젓가락 장단의 신파조에 어울리는 풍경이 또한 가슴 한켠에 모습 처럼 무너져 내릴 , 독자는 부서지기 위해 밀려온 파도의 끝에 휩쓸리며 세상과 화해할 준비를 한다. 안시아 시인의 번째 시집수상한 실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