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주, “기업 내 프랑스어 비중 증가 예정”

퀘벡 주는 은행이나 VIA Rail 같은 연방 회사들이 곧 Bill 101로 알려진 언어 법안을(province’s language law) 적용을 받게 될 것이고, 정부 역시 이 사업체들과 프랑스어로만 의사소통을 할 것이라 발표했다.

화요일 Jolin-Barrette 장관은 프랑스어 방어와 홍보를 위한 2020-2021년 예산 지출에 대한 회의 중에 “강력한” 실행 계획을 구상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조치와 함께 종합적이고 일관성 있는 새로운 정책을 제시할 것이라 말했다. 덧붙여 Jolin-Barrette 장관은 연방 관할 기업들의 프랑스어 요구 수준을 높일 방법을 고안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연방 관할의 기업들이 ‘프랑스어 헌장’의 (Charter of the French language) 적용을 받는 것이 현명할 것이며 퀘벡 주민들은 프랑스어로 일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여러 가지 양식에 대해 살펴보는 중이다. 현 단계에서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1977년에 채택된 퀘벡의 Bill 101은 50명 이상의 직원을 둔 사업체는 ‘프랑스어 사용’ 프로그램을 채택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또한 회사는 프랑스어가 회사 내에서 공식으로 사용되는 언어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Jolin-Barrette 장관은 프랑스어를 주정부 기관과 기업체, 법조인 사이의 의사소통에서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주는 Bill 104의 조항중 하나를 시행할 것을 고려중이다. (Bill 104 : An Act to amend the Charter of the French language). 2002년 Parti Quebecois 정부가 이 법을 채택했지만 그 이후 어떤 정부도 이 법이 효력을 발휘한다고 선언하지 않았다. 또한, 장관은 각 정부 부처나 기관이 주에 준수하는 언어 정책을 채택하고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어 규칙이 느슨하게 시행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정부가 이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Jolin-Barrette 장관이 내세우는 미래 언어 정책은 현재 프랑스어 이용 프로그램을 도입할 필요가 없는 25~49명의 직원을 둔 기업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하지만, 퀘벡이 50명 이상의 직원을 둔 회사에 대해 시행 중인 요건과 동일한 요구를 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François Legault 퀘벡 총리는 과거에 의무적인 프랑스화 과정이 25-49명의 직원을 둔 기업들에게 너무 많은 관료적 부담이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Jolin-Barrette 장관은 프랑스어가 퀘벡에서 “다시 공용어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으며 특히 2개 국어가 번창하고 있는 몬트리올의 상황에 대해 우려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