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9월부터 “백신여권” 시스템 본격 도입

François Legault Twitter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올 가을 코로나 확산을 통제하기 위해 소위 코로나19 “백신여권”이라고 불리는 제도를 시행할 것이라고 8일 기자회견에서 발표했다.

두베 장관은 이제 퀘벡주는 가을을 준비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하거나 계속해서 확산할 경우에만 백신여권이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경우, 사람들은 체육관, 술집, 식당과 같은 생활에 필수적이지 않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해야 할 수도 있다.

이 조치의 목표는 코로나의 확산을 막아 4차 웨이브를 예방, 학교 대면 수업 실시, 경기 활성화 등을 겨냥한 것이다. 현재 퀘벡주는 백신 접종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함에 따라 퀘벡 주의 모든 지역이 ‘Green zone’으로 재지정 되었다. 

두베 장관은 백신 접종이 바이러스 억제를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고 강조하며, 또한 병원시설에 몰리 네트워크에 가해지는 압박도 완화했다고 언급했다. 

백신 접종을 받지 않는 것은 개인의 선택이지만, 9월 1일 이후에는 필수적인 특정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백신여권은 모든 사람이 2차 백신 접종까지 받을 기회가 있는 날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장관에 따르면 이 여권 제도는 코로나19 확산이 심한 지역에서만 사용될 것이며, 코로나19 확산이 높다고 해도 예전처럼 사업체들의 문을 닫는 것이 아니라, 2차 백신 접종을 마친 접종 완료자들만 체육관, 식당 등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위험관리 접근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민간 기업이 백신 접종 증명을 확인하는 방법과 의료상의 이유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주에서 면제 시스템을 관리하는 방법에 대한 세부 사항은 논의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