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백신 접종 12~17세 청소년에게로 확대”

Christian Dubé Twitter

퀘벡주 보건부 장관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캠페인을 12~17세 청소년에게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앙 뒤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da)가 청소년(12세 이상)에게 화이자 백신 승인한 지 하루만에 이런 조치를 발표했다. 주정부는 이미 다음 달에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이번 학기가 끝나기 전까지 12세 이상 학생들을 대상으로 1차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게 목표이며, 뒤베 장관은 학생들이 다시 가을 학기에 복귀하기 전에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관은 백신 접종 자격을 갖춘 퀘벡 주민 중 40%가 1차 백신을 접종했다고 언급하며 최신정보를 공유했다. 지난 12월부터 주내에는 340만 회 이상의 복용량이 투여되었다.

퀘벡주는 7일부터 35세 이상은 누구나 백신 예약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백신 접종 연령을 점차 낮추고 있다. 이에 따라  5월 중순까지 모든 대중이 예약이 가능하도록 약속했으며, 6월 24일까지 1차 백신을 투약하는 것이 목표이다.

관계자들은 또한 예방접종이 대유행병을 통제하기 위한 핵심이라고 강조하며,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코로나19 확산을 제한하기 위해 고안된 규제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퀘벡주는 곧 전자 백신 접종증을 제공하기 시작하며, 뒤베 장관은 성인이 QR  코드를 요청하면 이메일로 전송될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기존의 종이 백신 접종증 또한 계속 제공될 것이다.

하지만 이가 백신 여권으로 간주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은 아니다”라고 답하며, 백신 여권은 시기상조임을 밝혔다.

이후 전자 백신 접종증이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장관은 이것은 우리가 캐나다 보건 당국에 물은 질문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