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코로나19 규제 조치 수준 낮춰…몬트리올 및 라발 지역은 그대로 ‘적색 구역’ 유지

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는 코로나19 확산이 점점 줄어듦에 따라 경제, 음식점 등을 다시 재개장 준비 중인 가운데 몬트리올과 라발 지역은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 색깔별로 분류된 규제 조치 수준을 ‘적색’으로 계속 유지할 것이며, 이는 6월 7일까지 계속 유지 될 예정이다.

하지만 퀘벡주 전 지역 모두 이번 28일부터 야간 통금이 해제하고, 식당들의 야외 식사공간을 개방하여 고객들이 야외 테라스에서 식사가 가능하다. 또한 야외에서는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현재 ‘수치도 좋고 추세도 좋다’라고 언급하며 긍정적인 상황임을 강조했다.

주총리는 주 전역에서 상황이 호전되고 있지만 주정부는 보건당국과 협의한 후 몬트리올과 라발 지역에 대한 경계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인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박사는 두 지역의 경계 수준을 2주 안에 낮출 ‘높을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 보장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한 ‘적색 지역’의 조치들이 적어도 2주 동안은 계속해서 시행될 것을 의미하며, 9, 10, 11학년 고등학생들은 계속해서 하이브리드 수업을 유지한다.

François Legault Twitter

Chaudière-Appalaches, Estrie 및 Bas-Saint-Laurent 지역의 몇몇 지자체들을 제외하고 나머지 구역들은 코로나19 발생 심각도에 따른 분류로 세 번째인 ‘주황색’으로 변경한다.

한편 Capitale-Nationale, Montérégie, Laurentians, Lanaudière 및 Outaouais 지역들 또한 다음 주 31일부터 다시 ‘주황색’ 조치 수준으로 돌아간다.

‘주황색’으로 지정된 지역들의 고등학교 학생들은 하이브리드 수업을 진행하지 않고 다시 학교에 다니며 대면 수업을 받을 것이며, 식당과 체육관 등도 코로나19 확산 제한을 위한 규칙에 맞춰 재개장한다.

퀘벡주는 25일 346명의 새로운 코로나19 확진자를 기록했고, 이는 지난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일일 확진자 수이다. 6명의 추가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입원 환자는 감소했다.

르고 주총리는 또한 지금까지 5백만 회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을 투여한 획기적인 성과를 자축하며, 현재 12세 이상의 청소년들에게 시행되고 있는 예방접종 캠페인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티앙 뒤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27일 기자회견에서 2차 백신 접종 예약을 앞당기는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그는 1차 접종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다시 예약을 변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