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기술 분야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새 프로그램 출시

Jean Boulet Twitter

퀘벡주는 코로나19 전염병에 피해를 받은 경제를 다시 회복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기술 분야를 확장하고 해당 분야에 새로운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일자리를 찾고 있는 2,500명의 퀘벡 주민들을 모집하는 것이 목표이며, 선발된 인원들은 단기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통해 공부하고 매주 650불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또한 자격을 얻게 되면 즉시 1,950불에 달하는 장학금을 받게 될 것이다.

장 불레(Jean Boulet) 퀘벡주 노동부 장관은 해당 분야에서 10,000명에 가까운 추가 인원이 필요하며, 구체적인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사람들을 지원하고 트레이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프로그램은 특히 로봇 공학, 자동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디자인, 웹 프로그래밍 산업 분야의 직업을 지향한다.

불레 장관은 퀘벡주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자동화 시스템이 매우 중요해졌으며, 캐나다 다른 주에 있는 기업들과 비교할 때 퀘벡주 기업의 생산성 수준 간에는 여전히 격차가 존재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발표는 퀘벡주가 대유행으로 인해 지난 1년 동안 20만 명 이상의 실업자가 발생함에 따라 나온 계획이며, 이 기간에 고용률은 5% 이상 감소했는데, 이는 1976년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불레 장관은 이 프로그램을 위해 4천만 불에 달하는 비용을 예상하며, 학생들은 주정부 지원을 위해 풀타임 단기 트레이닝 프로그램에 등록해야 한다.

등록은 7월 1일부터 시작되며, 프로그램 교육은 9월부터 시작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