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총리 유세, 코로나 정책 반대 격렬 시위로 취소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선거 유세에서 반대 구호를 외치는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총선 선거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선거 유세가 코로나19 정책에 항의하는 군중의 시위로 현장에서 취소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트뤼도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오후 온타리오주 볼턴 시에서 옥외 집회를 하고 연설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백신 여권 도입 등 정부의 코로나19 정책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가 이어지자 ‘보안상 우려’를 이유로 유세가 취소됐다고 캐나다 통신 등이 전했다.

이날 시내 한 호텔 주차장에 마련된 유세장에는 수십 명의 시위대가 모여 트뤼도 총리에게 욕설을 외치고 손가락 욕을 하는 등 거센 반대 집회를 벌였다.

시위가 유세장의 집권 자유당 지지자들을 능가하는 규모로 거칠게 계속되자, 트뤼도 총리는 연단 입장을 미루며 사태가 진정되기를 기다렸다.

그러나 혼란은 2시간 가까이 이어졌고 결국 행사 관계자가 나와 핸드 마이크로 유세 취소를 알렸다.

현장에는 경찰이 출동해 시위대 주변을 지켰으며 물리적 충돌 사태는 없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광역 토론토 지역의 릴레이 유세 일정을 소화 중이었으나 앞서 열린 두 차례의 행사에서도 반대 청중이 트뤼도 총리의 유세 버스에 몰려 야유를 보내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유세장에는 ‘나는 자유가 필요하다’는 피켓이 등장했고 일부에서는 ‘트뤼도 반역’이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트뤼도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백신 여권 도입을 강력히 추진하는 데 항의했다.

정부는 각 주 정부에 백신 여권 도입을 요청하면서 이를 위한 재정 지원 계획도 밝힌 상태다.

이날 현재 퀘벡, 브리티시 컬럼비아, 매니토바주가 백신 여권제를 도입했으며 내달 1일부터 중순에 걸쳐 다른 지역도 잇달아 시행에 나설 예정이다.

또 인구가 가장 많은 온타리오주도 제도 도입 방침을 굳히고 내주 중 구체적 시행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자유당 정부는 지난 15일 하원을 해산, 조기 총선 실시에 나섰고 여야 각 당은 이날 13일째 선거 운동을 벌였다

jaeycho@yna.co.kr

Copyrights ⓒ 한카타임즈(https://hanc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