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조기 총선 10일 앞 여야 접전 ‘자유·보수당 박빙’

9일(현지시간)캐나다 총선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는 여야 대표들[로이터=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조기 총선이 1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집권 자유당과 제1야당 보수당이 30%대 지지도로 팽팽한 접전을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여론조사 기관인 나노스 연구소가 전날 열린 각 당 대표 토론회 직후 시행한 지지도 조사 결과 보수당이 33.3%를 얻어 자유당 지지도 31.1%를 오차 범위 내에서 앞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의원내각제 정치체제에서 자유당은 지난달 15일 소수 정부 타개를 노리고 하원을 해산, 조기 총선에 나섰으나 선거 초기 뚜렷하던 우위를 보수당에 내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수당은 중반 이후 지지세 확산이 뚜렷해진 양상이다.

그러나 양당 지지도가 사실상 동률 상태에 계속 머물고 있어 이 같은 판세가 지속되면 어느 쪽이 다수를 차지하든 소수 정부 재현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나노스가 예상했다.

나노스의 닉 나노스 대표는 토론회 결과가 유권자 판단에 미칠 영향이 아직 정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라면서도 유권자 지지가 선두그룹 두 당으로 양분되는 양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가에서는 벌써부터 선거 후 진보·보수 양쪽 진영 내에서 정당 간 제휴·협력 관계를 모색하는 방안이 활발히 거론된다고 CTV는 전했다.

이번 조사에서 좌파 성향의 신민주당(NDP) 지지도가 19.2%, 우파 성향이 강한 캐나다인민당(PPC) 지지도가 5%로 나타났다.

나노스 대표는 보수당이 PPC와 손을 잡으면 두 당 지지도 합계가 38%로 강력한 다수당 지위가 가능한 영역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자유당의 경우 NDP와의 상호 관계에 따라 표를 흡수하거나, 빼앗길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토론회를 마친 직후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재그밋 싱 NDP 대표에 다가가 어울리는 모습을 연출했다고 상기하고 “이는 진보 유권자들을 향해 보수당을 저지하려면 자유당 지지 외 다른 대안이 없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사에서 지지 정당을 결정하지 않은 부동층이 12.6%로 이들의 향배도 주목거리라고 그는 지적했다.

총리 선호도에서는 트뤼도 총리와 에린 오툴 보수당 대표가 각각 30%와 27.1%로 근접 상태인 가운데 싱 NDP 대표가 19.9%로 평소 지지세를 유지했다.

다른 정당 대표들은 5.5~1.6%의 지지도 분포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를 통한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 오차범위는 ±2.8%포인트다.

jaeycho@yna.co.kr

Copyrights ⓒ 한카타임즈(https://hanc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