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캐나다 한국문화원, 4월4일부터 전미숙무용단 캐나다 순회 공연 개최

문화체육관광부,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은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전미숙무용단의 <바우>  캐나다 순회공연을 개최한다.

우선 4월 4일과 5일, 오타와에 위치한 대표 공연장인 국립아트센터(National Arts Centre) 밥스 에스퍼 극장 (Babs Asper Theatre)에서 저녁 7시 30분 두번에 걸쳐 공연이 진행된다. 국립아트센터와 문화원, 국제문화교류원의 공동주관으로 진행되는 본 공연에서는 관객들은 공연 뿐 아니라 캐나다 문화원이 준비한 한복, 한글쓰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이후 전미숙무용단은 매년 “궬프 댄스 페스티벌”이 개최되는 궬프시로 이동하여 주캐나다한국문화원과 국제문화교류진흥원, 리버런센터 공동 주관 공연을 선보인다. 본 공연은 4월 8일 저녁 7시 30분 리버런센터 메인스테이지에서 진행된다.

<바우(BOW> 공연은 말레이시아, 스위스, 영국, 이탈리아 등 다양한 나라에서 공연된 바 있지만 캐나다에서는 처음 선보인다.  이 65분 분량의 작품은 관습적이고 일상적인 인사와 절 동작을 현대무용으로 풀어내고 있으며, 인사하는 자와 인사받는 자 등 캐나다인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예절문화와 한국적인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감각적이고 시각적이며, 독특한 문화를 소개한다는 점에서 국립아트센터의 댄스디렉터가 직접 선정, 캐나다로 초청한 작품이다.

예술감독이자 안무가인 전미숙은1980년부터 현재까지 현대무용수, 한국예술종합학교의 교수 그리고 안무가로 활동하며, 춤비평가상을 세 번이나 수상하였으며30여 년간의 꾸준한 창작 작업으로 국제적 경쟁력을 지닌 대한민국 대표 현대무용 안무가다.

또한 주캐나다 한국문화원은 전미숙무용단의 캐나다 공연을 기념하여 현지 무용기관인 오타와 댄스 디렉티브 (ODD) 와 함께 4월 6일 현대무용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 행사는 현대무용을 사랑하는 캐나다인들이 한국 현대무용을 배우고 작품속 문화적 배경을 탐구할 수 있도록 한다. 이 워크숍을 통해 참가자들은 문화가 무용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배우고 토론하며 한국 문화와 관습에 대한 더 깊은 연관성과 이해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오타와 공연은 국립아트센터의 티켓예매를 통해서 예약할 수 있으며, 31불에서 60불까지의 가격이다. https://nac-cna.ca/en/event/33702

궬프 공연은 리버런센터 티켓예매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모든 좌석 15불이다. https://riverrun.ca/whats-on/jeon-misook-dance-company-bow-canadian-tour/

본 공연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웹사이트 주캐나다한국문화원 (korean-culture.org) 에서 찾아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