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총리 ‘코로나19’ 지도력 꼴찌… 1위는 독일 메르켈 총리

국제 컨설팅 회사 켁스트 cnc는 지난달 10~15일 독일, 스웨덴, 프랑스, 영국, 미국, 일본 6개 국가를 대상으로 자국 지도자의 COVID-19 대응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13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설문조사의 평가는 ‘자국 지도자가 COVID-19에 잘 대처하고있는가?’에서 ‘잘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응답한 사람들의 비율을 차감한 것을 점수로 나타냈으며 결과는 다음과 같다.

1위 – 독일. 메르켈 총리 42%P

2위 – 스웨덴, 스테판 뢰벤 총리 0%P

3위 –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11%P

4위 – 영국, 보리슨 존슨 총리 12%P

5위 –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21%P

6위 – 일본, 아베 총리 -34%P

독일의 메르켈 총리는 이 설문조사에서 유일하게 플러스 점수를 받으며 독보적으로 1등을 차지했으며,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아베 총리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일본 국민들은 COVID-19에 따른 경기불황 시기에 정부의 경제적 지원책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보냈다. 일본인들은 이 설문조사에서 ‘COVID-19 위기속에서 기업이 필요로하는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는가?’ 에 대한 대답에 ‘그렇다’ 라고 대답은 응답자는 23%에 불과했으며, 이는 똑같은 물음에 대한 나머지 5개 국가들의 결과가 38~57%를 감안하면 매우 부정적으로 보여진다. 이와 더불어 응답자들은 ‘실직의 우려가 있다’와 ‘현재 근무하고 있는 회사가 도산할 수도 있다는 걱정을 하고 있다.’ 에 대한 물음에 각각 38%와 36%로 조사가 실시된 총 6개 국가중에 최하위를 기록했다.

COVID-19 바이러스의 확산과 이에 대한 대응이 미흡한 이우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내각 출범 이후 최저치인 34%를 기록하였다.

한편, 설문조사가 실시된 6개 국가의 COVID-19 누적 확진자 현황은 다음과 같다. (2020.08.13 기준)

독일 – 220,859명 (사망률 4.2%)

스웨덴 – 83,455명 (사망률 6.9%)

프랑스 – 230,874명 (사망률 13.1%)

영국 – 314,401명 (사망률 14.9%)

미국 – 5,171,907명 (사망률 3.2%)

일본 – 51,288명 (사망률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