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및 델타 변이 관련 연구 결과 발표…”화이자 및 AZ 백신 접종완료 시, 델타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

Photo by Mat Napo on Unsplash

21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화이자 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자로부터 알파 변이를 보호 해주는 만큼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에도 같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백신이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델타 변이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설명하지만, 연구에서는 1차 접종만으로는 높은 보호 수준을 유지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의학저널인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게재된 이 연구는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국 공중보건당국이 지난 5월 화이자-바이온텍 및 아스트라제네카가 만든 코로나19 백신 효능에 대해 발표한 내용이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21일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친 경우, 델타 변이를 예방하는 데 88%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알파 변이에 대한 93.7%와 비교하여 이전에 보고된 것과 대체로 동일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에는 기존에 보고된 60%에서 7%가 증가한 67%로 나타났으며, 알파 변이는 74.5%로 당초 추정치인 66% 비해 큰 효과를 발휘했다.

영국 공중보건당국의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2차 접종까지 완료한 후에는 알파 및 델타 변이를 비교했을 때 백신 효과에 큰 차이가 없다고 점이 눈에 띄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중증 질병에 대한 보호는 높지만 증상선 질병에 대한 효과는 낮다고 추정했다. 영국 공중보건당국은 이전에 두 백신중 아무 백신이나 1차 접종을 마칠 시 델타 변이에서 오는 증상선 질병에 약 33%까지 보호 효과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연구 결과에서는 1차 화이자 백신이 36%,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약 30% 효과가 있다는 결론이 내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