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2023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Valérie Plante Twitter
Valérie Plante Twitter

지난 18일 몬트리올 당국은 특정 종류의 플라스틱이 시내에 유통되는 것을 제한하는 내규를 제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12개월 안에 몬트리올 내의 비닐봉지는 더 이상 없다”라고 강조하며 시 당국은 이가 계속해서 유통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내년 8월부터 소매점에서 비닐 쇼핑백을 더이상 사용하지 못하고, 2023년 2월부터는 플라스틱 식기는 물론 스티로폼 컵, 테이크아웃 용기, 과일·채소용 폴리스티렌 용기 등 다른 다양한 종류의 플라스틱 사용도 금지된다.

시에 따르면, 이러한 유예기간은 상점들이 재고품을 매각하고 새로운 포장 자재를 개발 및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기 위한 것이다.

시의 환경관련 부를 전담하고 있는 로렌스 라빈 라롱드(Laurence Lavigne Lalonde) 집행위원은 “우리는 모든 상인 및 파트너와 협력하여 해당 조례를 이해하고 전환 과정에서 함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플란테 시장은 재활용에 의존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이번 조치는 2030년까지 도시가 음식 포장으로 발생하는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천 주머니, 에코백, 다회용기 등에 식재료나 음식을 포장해 오는 운동인 용기내 챌린지(Zero Waste)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퀘벡주 생태 폐기물 관리 기관의 카렐 메나드(Karel Ménard) 전무이사는 이번 조치가 중요한 첫 단계라고 믿고 있으며, 몬트리올과 같은 대도시가 원천적으로 감축을 목표로 하는 것은 처음인 것 같다고 언급했다.

금지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품목은 고기나 생선을 포장하기 위한 용기와 소매점 밖에서 포장된 일회용 봉투와 같은 것들이다.

일부 가게 주인들은 서울시가 이 산업을 더 밀어붙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Verdun 지역에서 식료품점인 Chez Robin을 운영하는 로빈 사이먼(Robin Simon) 사장은 “우리가 더 이 산업에 집중해야 하고 모든 것이 플라스틱으로 제공되어 우리가 통제할 수 없다”라고 언급했다. 메나드 전무이사는 이는 플라스틱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결국 도시가 더 발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플라스틱에 대한 법률 위반으로 인한 1차 벌금은 400달러이고 이후에는 4,000달러로 늘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