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오미크론 변이에 새 방안 준비

Dre Mylène Drouin, directrice santé publique Mtl Twitter

몬트리올 공중보건국장인 밀렌 드루인(Mylène Drouin) 박사는 1일 기자회견에서 몬트리올의 확진 환자 격리 및 접촉 추적을 위한 공격적인 프로토콜을 포함하여 새로운 코로나19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억제적인 접근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드루인 박사는 기자들에게 지난봄에 코로나19 3차 대유행을 막아냈을 것과 유사한 접근 방안을 취할 것이라고 하며,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오미크론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 백신 접종을 마쳤더라도 자가 격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직원 및 공무원이 오미크론 변이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경우 교실이나 작업장을 더 빨리 폐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일 오후를 기준으로 퀘벡주는 오미크론 변이 1건을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몬트리올에서 2차 접종을 마쳤고, 무증상임에도 오미크론이 확진되었다. 하지만 드루인 박사는 해당 환자로 인해 몬트리올로 확산이 퍼질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지난 5주 동안 몬트리올의 환자 수가 꾸준히 증가해 하루 250명까지 증가했지만, 몬트리올의 입원율은 꾸준히 유지되거나 약간 감소되었다. 현재 발병률은 지난 9월 4차 대유행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와 비슷하며 사람들이 실내로 모이면 몇 주 동안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니아 벨랑거(Sonia Bélanger) 몬트리올 남중부지역의 보건복지센터(CIUSSS du Centre-Sud-de-l’Île-de-Montréal)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은 변이로 인해 환자가 급증할 경우를 대비해 약 500개의 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루인 박사는 관계자들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아직 많이 알지 못하며 오미크론이 이전 종들보다 더 전염성이 강한지 아니면 더 치명적인지 아직 모른다고 하며, 자신이 계획하고 있는 “억제적인 접근 방안”은 대부분 변이에 대항하는 시간을 벌기 위해 고안되었고 만약 이가 확산하기 시작하면 억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그녀는 몬트리올에서 12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이 잘 이루고 지고 있지만, 몬트리올 초등학교 중 절반에만 자신들의 백신 접종 팀을 파견할 수 있다고 하며, 학부모들에게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백신 접종 센터에 방문해 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