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시장 후보들, 공개포럼에서 사회주택에 대한 자신들의 계획 강조

지난 12일 밤 몬트리올 시장 후보들은 몬트리올 대학에 모여 청소년 문제에 관한 질문에 답했다.

“토론회”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는 했지만, 실제로 네 명의 당 지도부가 대학에서 서로 토론을 하지는 않았고 차례대로 연단에 선 뒤 라디오-캐나다 기자 알렉시트 트렘블레이(Alexis Tremblay)로 부터 온라인으로 대중들이 제출한 질문들을 받았으며, 대부분의 질문은 공공주택, 대중교통 및 환경과 관련된 질문들이었다.

현직 시장이자 Projet Montréal당의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시장, Ensemble Montréal당의 데니스 코데르(Denis Coderre)후보, Movement Montreal당의 발라라마 홀네스(Balarama Holness) 및 Action Montréal당의 길버트 티보도(Gilbert Thibodeau)가 참가했으며,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시 선거에 바짝 다가섰다. 특히 홀네스 후보는 온라인에서 눈에 띄는 질문을 받았다.

만약 퀘벡주의 투표 연령이 16세로 떨어진다면, 홀네스 후보는 시 선거에서 투표 연령을 낮추는 것을 지지할 것인가? 그는 “물론이죠. 대유행 기간 동안 모든 시위와 이전 환경 관련 시위를 보았을 때, 누가 가장 선두에 있었습니까? 이는 젊은이들이었습니다.”라고 답하며, “우리는 16세에 투표할 수 있어야 할 뿐만 아니라 학교에 투표소를 만들어 학교 시간 중에 투표를 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코데르 후보는 사회 및 공공주택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향후 4년 안에 5만 채의 사회주택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되풀이하고 학생들을 위한 기숙사도 더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2,000여 명의 학생들이 생활할 수 있는 기숙사를 구상 중이라고 했다.

하지만 홀네스 후보가 비슷한 질문을 받았을 때, 그는 코데르 후보의 계획을 낡은 사고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현재 몬트리올에는 18만 명의 학생들이 있으며, 이들을 위한 2,000여 채의 기숙사 건물을 지을 예정이라고 간단히 말하는 것은 무리이다. 이보다 도시가 주민들에게 더 좋게 다가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Mouvement Montreal당은 이를 위해서 20-20-20 규칙이라고 하는 규칙을 세웠다고 전하며, 20-20-20 규칙은 20%는 사회주택에, 20%는 공공주택, 20%는 가족 주택에 투자하여 모든 몬트리올 주민들을 위한 사회 및 공공 주택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대학들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맞춰서 도시 또한 모든 주민에게 더 좋게 다가가야 한다고 하며, 몬트리올 부동산 시장이 점차 불타고 있음에 따라 최근 8,000여 명의 사람들이 몬트리올의 부동산을 감당할 수 없어 떠난다고 전했다.

플란테 시장은 만약 자신이 당선된다면, 그녀의 당이 첫해 안에 젊은이들에게 알맞은 가격의 주택을 제공하기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자신은 사회 및 공공 주택을 개발하기 위해 몬트리올 대학교 본관 캠퍼스 주변 100여 곳을 포함해 약 250여 개의 땅을 남겨두었다고 답하며, 자신들은 이미 도구를 배치했으며, 아이디어는 이러한 노력을 배가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2,000채의 학생 기숙사가 개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