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교민/월드뉴스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News
  교민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체육대회를 가족 단위의 한인들이 즐길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
- 구기 종목별 우승상과 운동회 프로그램별 시상, 행운상 등 예년보다 푸짐한 상품 준비해
올해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는 이전과는 다른 ‘색다른 컨셉’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종래의 광복절 체육대회가 교회가 중심이 된 행사였다면, 이번에는 몬트리올 한인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추억의 가을 운동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실 올해 체육대회는 8개월 간의 한인회 회장단 부재로 개최 여부조차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그런 와중에, 8월 15일 제32대 한인회가 출범하였고, 출범직후 신임 김영권 한인회장은 임원진들과 열띤 토론 끝에 ‘한인들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광복절을 단지 한인회 출범이 늦어져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그냥 넘어 갈 수만은 없다’는데 만장일치로 의견이 모아져 늦게나마 체육대회를 전격 추진키로 했다. 
하지만 체육대회 준비는 시작부터 순탄하지 않았다. 이사진들의 우려대로 9월에는 이미 대부분의 종교단체에 일정이 잡혀있었고 한인회의 간곡한 참여 요청에 단체 별 내부회의도 가졌지만 촉박한 일정 탓에 부득이 참석이 어렵다는 답신이 대부분이었다. 이에 한인회는 이사회를 긴급히 열어 ‘2017년 체육대회를 ‘가을 운동회’와 같이 몬트리올 한인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행사로 컨셉을 변경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9월 9일자로 각 동포단체에 발송한 공문에서 김영권 한인회장은 “신임 회장단 출범이 늦어져 체육대회 추진이 지연됐고 이에 따라 각 종교단체 자체 일정과 중복된 탓에 올해 참여하는 종교단체가 2~3개 교회에 불과할 정도로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며 “올해 체육대회는 부득이하게 행사 내용을 ‘가을 운동회’ 컨셉으로 변경할 수밖에 없음을 널리 양해해 주길 바란다”고 유감을 표했다. 하지만 김 회장은 “체육대회를 늦게 추진하는 만큼 성공리에 행사를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많이 준비할 것이고 참석한 한인 모두가 유익한 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이번 행사에서는 경기 종목별 시상과 어린이 선물, 행운 상품 등 예년보다 푸짐하게 선물이 많이 준비 돼 있으니 한인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올해 광복절 체육대회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된다. 9월 23일(토) 아침 9시 30분경 개회식을 시작해 점심시간(12:30~13:30) 전까지는 1부 행사로 한인 가족들이 다 같이 참여하는 ‘추억의 가을 운동회’처럼 진행된다. 따라서 동포 부모 세대는 어린 시절의 추억을 다시금 되새기는 시간이 될 것이고 청소년 세대는 광복절 의미를 되새기면서 새로운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부(13:30~17:30)는 중앙 운동장에서 구기종목(축구, 배구, 족구, 여성발야구)이 열리고 공원 주변으로는 당일 정규수업 후에 참여하는 몬트리올 한인학교 어린이와 가족들을 배려해 별도의 운동회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체육대회 행사는 풍성한 시상식(18:00)을 끝으로 종료된다.  

한편, 이날 점심식사는 한인회가 총 500인분을 준비한다. 점심은 12세 이하(초등학교) 어린이들에게 무료로 제공되고 13세 이상에게는 유료다. 김 회장은 “매년 3~4천 달러에 불과한 한인회비와 소액 기부금 수입에 의존해 온 몬트리올 한인회의 재정 사정상 모든 분에게 무료 점심을 제공해 드리지 못하는 점에 대해 동포 여러분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양해를 당부했다.    
NDG의 Hampstead 공원에서 개최되는 ‘2017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는 몬트리올 내 세개의 한글학교 학생들과 가족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퀘벡한인입양아협회에서도 다수의 가족들이 올 것으로 예상돼 이번 행사는 역대 한인 체육대회 사상 가장 많은 어린이들이 참석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9월의 마지막 토요일! 
몬트리올 한인들이 모두 하나되어 ‘대~! 한! 민! 국!’을 외치는 순간, 지금까지 우리 동포를 힘들게 했던 ‘정체성 혼란’, ‘인종 차별’, ‘언어 장벽’, ‘북한 미사일’, ‘태풍’ 등 이 모든 걱정과 스트레스를 한 순간 날려 버릴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32대 한인회 미디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