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뉴스

본문시작


  News
  캐나다 뉴스

(*.200.174.233) 조회 수 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진통제가 심근경색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른바 스테로이드 항염증제(NSAIDs)로 불리는 이들 진통제는 독감이나 근육통, 두통, 생리통을 완화하거나 열을 내리는 데 사용된다.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병원 연구센터의 미셀 발리 박사는 이부프로펜, 디클로페낙, 셀레콕시브렘, 나프록센 등의 소염진통제들을 복용할 경우 단기적으로 심근경색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인디펜던트 등 영국 신문들과 미국의 CNN 이 보도했다.

발리 박사는 심근경색 환자 61460명이 포함된 총 446763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소염진통제들을 복용한 사람은 사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1주일 내지 1개월내 심근경색이 유발될 가능성이 24%에서 5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이러한 위험은 단기적이어서 복용이 끝난 후부터 점점 줄어들기 시작해 30일에서 1년 사이에 11%까지 낮아졌으며 위험율이 100% 로페콕시브 성분인 경우도 부작용 발생 확율은 2 분의 1 매우 낮으므로 진통제가 아주 위험한 약물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특히 심장과 신장, 내장에 특별한 질환이 없는 환자에게는 짧은 기간의 진통제 투여는 오히려 효과적이며 진통 효과가 높은 코데인이나 모르핀 등은 중독성과 변비 등의 부작용을 유발하기 때문에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심혈관 질환은 전세계에서 가장 흔한 사망 원인이며 이 중 80%가 심장 마비와 뇌졸중으로 사망한다. 미국에서는 매년 약 735000명이 심장 발작으로 쓰러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최홍석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진통제, 심근경색 위험 20~50% 증가 2017.05.18 한카타임즈 72
1343 에어캐나다, 한국 취항 23주년 기념 특별 이벤트 진행 2017.05.18 한카타임즈 245
1342 뉴스 몬트리올 최악의 홍수 사태, 보상은 어떻게 받을 수 있나? 2017.05.18 한카타임즈 100
1341 침수지역 피해복구를 위해 군병력 투입 2017.05.18 한카타임즈 35
1340 Hydro-Québec, 2.8억불 수익에도 전기료 인상 고수 2017.05.11 한카타임즈 28
1339 몬트리올 지역, 떼강도 용의자 검거 2017.05.11 한카타임즈 49
1338 엔진 체크램프에 불이 들어온다면? 2017.05.11 한카타임즈 32
1337 몬트리올의 4월, 많은 비 예상 2017.05.11 한카타임즈 28
1336 세월호 3주기 추모행사, 몬트리올에서 열려 file 2017.05.11 한카타임즈 5
1335 몬트리올 주택 가격, 작년 대비 3.25% 상승 2017.05.11 한카타임즈 11
1334 퀘벡의 메이플시럽, 세계시장으로 진출 2017.05.11 한카타임즈 7
1333 제19회 재외동포 문학상 작품 공모 file 2017.04.12 한카타임즈 155
1332 캐나다 한국문화원 캐나다작가전 개최 : 캐나다 한국문화원 보도자료 2017.03.29 한카타임즈 215
1331 캐나다기업 정신건강 개선 2017.02.15 한카타임즈 3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6 Next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