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뉴스

본문시작


  News
  캐나다 뉴스

(*.130.100.203) 조회 수 3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기업 내 정신건강이 10년전에 비해 크게 개선되었다는 소식이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리드에 따르면 "2016년 캐나다 근로자 77%는 업장 내의 정신건강 문제가 개선되었다고 응답했다"는 연구결과를 밝혔다. 또한 현재 업장에서 정신건강이 좋지 않거나 위험하다고 응답한 근로자의비율은 2009년 20%에서 지난해 10%로 줄었다.
시티 티비의 심리컨설턴트로 유명한 조티 샘라의 조사에 의하면 캐나다전국에 적용되는 업장 내의 정신건강과 안전기준인 The National Standard of Canada for Psychological Health and Safety in the Workplace 의 사실상 적용효과는 ‘고용주가 정신건강 문제를 인식하고 환경을 개선하면서 상당히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것’으로 밝혀 졌다.  안전기준의 적용효과가 상당한 결실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정신건강의 상태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캐나다인은 2007년 66%에서 지난해 79%로 늘었지만 경영진의 경우는 26%만이 정신 이 문제에 대해우려를 표명하였다. 안전 기준의 적용은 근로자의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 조티 샘라의 조사에서 현재 직장에서 정신적으로 힘들다고 응답한 직장인의 비율이 안전기준이 적용되고 있는 곳에서는 단5%에 그쳤으나 안전기준이 없는 곳은 13%의 응답결과가 나왔다. 또한 안전기준이 있는 직장의 평균 연간 병가 일수는 7.4일이지만 없는 곳은 12.5일로 밝혀졌다. 결국 안전기준의 유무는 생산성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차제에 안전기준에 대한 인식이 좀더 제고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최홍석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344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진통제, 심근경색 위험 20~50% 증가 2017.05.18 한카타임즈 72
1343 에어캐나다, 한국 취항 23주년 기념 특별 이벤트 진행 2017.05.18 한카타임즈 245
1342 뉴스 몬트리올 최악의 홍수 사태, 보상은 어떻게 받을 수 있나? 2017.05.18 한카타임즈 100
1341 침수지역 피해복구를 위해 군병력 투입 2017.05.18 한카타임즈 35
1340 Hydro-Québec, 2.8억불 수익에도 전기료 인상 고수 2017.05.11 한카타임즈 28
1339 몬트리올 지역, 떼강도 용의자 검거 2017.05.11 한카타임즈 49
1338 엔진 체크램프에 불이 들어온다면? 2017.05.11 한카타임즈 32
1337 몬트리올의 4월, 많은 비 예상 2017.05.11 한카타임즈 28
1336 세월호 3주기 추모행사, 몬트리올에서 열려 file 2017.05.11 한카타임즈 5
1335 몬트리올 주택 가격, 작년 대비 3.25% 상승 2017.05.11 한카타임즈 11
1334 퀘벡의 메이플시럽, 세계시장으로 진출 2017.05.11 한카타임즈 7
1333 제19회 재외동포 문학상 작품 공모 file 2017.04.12 한카타임즈 155
1332 캐나다 한국문화원 캐나다작가전 개최 : 캐나다 한국문화원 보도자료 2017.03.29 한카타임즈 215
» 캐나다기업 정신건강 개선 2017.02.15 한카타임즈 3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6 Next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