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뉴스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News
  캐나다 뉴스

(*.130.100.203) 조회 수 3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기업 내 정신건강이 10년전에 비해 크게 개선되었다는 소식이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리드에 따르면 "2016년 캐나다 근로자 77%는 업장 내의 정신건강 문제가 개선되었다고 응답했다"는 연구결과를 밝혔다. 또한 현재 업장에서 정신건강이 좋지 않거나 위험하다고 응답한 근로자의비율은 2009년 20%에서 지난해 10%로 줄었다.
시티 티비의 심리컨설턴트로 유명한 조티 샘라의 조사에 의하면 캐나다전국에 적용되는 업장 내의 정신건강과 안전기준인 The National Standard of Canada for Psychological Health and Safety in the Workplace 의 사실상 적용효과는 ‘고용주가 정신건강 문제를 인식하고 환경을 개선하면서 상당히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것’으로 밝혀 졌다.  안전기준의 적용효과가 상당한 결실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정신건강의 상태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캐나다인은 2007년 66%에서 지난해 79%로 늘었지만 경영진의 경우는 26%만이 정신 이 문제에 대해우려를 표명하였다. 안전 기준의 적용은 근로자의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 조티 샘라의 조사에서 현재 직장에서 정신적으로 힘들다고 응답한 직장인의 비율이 안전기준이 적용되고 있는 곳에서는 단5%에 그쳤으나 안전기준이 없는 곳은 13%의 응답결과가 나왔다. 또한 안전기준이 있는 직장의 평균 연간 병가 일수는 7.4일이지만 없는 곳은 12.5일로 밝혀졌다. 결국 안전기준의 유무는 생산성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차제에 안전기준에 대한 인식이 좀더 제고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최홍석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 캐나다기업 정신건강 개선 2017.02.15 한카타임즈 349
1330 올해 한국-캐나다 더욱 활발한 경제교류 이어갈 전망 2017.02.15 한카타임즈 341
1329 미국투어 여행상품, 판매저조 2017.02.15 한카타임즈 313
1328 퀘벡시, 총격사건 희생자 가족에게 5만달러의 위로금 전달 예정 2017.02.15 한카타임즈 363
1327 한카 무역수지 개선, 증가율 40.8% 2017.02.15 한카타임즈 168
1326 롤러코스터 은퇴연령 논란 2017.02.15 한카타임즈 203
1325 IGA 등 일부 수퍼체인, 유전자 변형 연어 취급 안하기로 2017.02.15 한카타임즈 23
1324 캐나다 한인 방문객, 유학생 몰려 2017.01.27 한카타임즈 649
1323 캐나다 약값 세계 최고수준으로 드러나 2017.01.27 한카타임즈 265
1322 캐나다 모기지 보험료 인상 2017.01.27 한카타임즈 263
1321 지난해 신규주택 착공건수 19만 7,915가구로 소폭 증가 2017.01.27 한카타임즈 121
1320 가정용 전기요금, 향후 5년간 32% 인상될 가능성 제기 2017.01.27 한카타임즈 218
1319 STM, 절기별 버스운행 스케줄 조정 2017.01.27 한카타임즈 57
1318 웨스트마운트 주택 지하 천장에서 유골 발견돼 2017.01.27 한카타임즈 1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9 Next
/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