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뉴스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News
  캐나다 뉴스

(*.130.100.203) 조회 수 3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관광버스를 이용한 여행시즌이 한창이지만, 퀘벡의 일부 여행사들은 도날드 트럼프 취임이 여행업계에 불황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Longueuil의 Vacances Méritées Québec 여행사 대표인 Sandra Leblanc는 이웃나라인의 정치상황 때문에 미국 행 여행객들이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Mme Leblanc는 패키지 투어상품의 판매율이 예년의 절반수준이라며 “올해에는 미국으로의 여행상품 판매에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있습니다. 고객 중 한 명은 보스턴에 가고 싶어했지만 미국의 현지상황 때문에 Ontario 또는 Maritimes으로 바꿀까 고민 중이라고 합니다.”라고 그녀는 전했다.  Altimax de Repentigny 여행사의 대표인 Marilyn Marineau 역시 미국여행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며 걱정이다. 마곡의 Expression Voyages 대표 Philippe Tessier는 “최근 두 명의 고객들이 예정되어 있던 워싱턴 여행을 취소했습니다. 도날드 트럼프 근처에도 가기 싫다며 여행지를 보스턴으로 바꾸었어요.”라고 말하며 자신의 고객들 중에 위험국가로 분류된 7개의 이슬람국가(이라크, 이란, 예멘, 리비아, 시리아, 수단과 소말리아)출신들은 반난민법의 여파로 인해 미국입국이 금지되면서 자신의 사업 또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한다. “이들 국가출신의 고객들이 많은 편입니다. 매출의 3-4% 정도가 줄 것 같습니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모든 여행사들이 이와 같은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은 아니다. Voyages Gendron의 대표인 Jean-Michel Gendron은 지난 11월부터 미국 행 여행객들이 크게 늘고 있다며 도날트 트럼프에게 매력을 느끼는 고객들도 많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번역기사제공 DD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338 엔진 체크램프에 불이 들어온다면? 2017.05.11 한카타임즈 58
1337 몬트리올의 4월, 많은 비 예상 2017.05.11 한카타임즈 31
1336 세월호 3주기 추모행사, 몬트리올에서 열려 file 2017.05.11 한카타임즈 12
1335 몬트리올 주택 가격, 작년 대비 3.25% 상승 2017.05.11 한카타임즈 39
1334 퀘벡의 메이플시럽, 세계시장으로 진출 2017.05.11 한카타임즈 20
1333 제19회 재외동포 문학상 작품 공모 file 2017.04.12 한카타임즈 161
1332 캐나다 한국문화원 캐나다작가전 개최 : 캐나다 한국문화원 보도자료 2017.03.29 한카타임즈 221
1331 캐나다기업 정신건강 개선 2017.02.15 한카타임즈 355
1330 올해 한국-캐나다 더욱 활발한 경제교류 이어갈 전망 2017.02.15 한카타임즈 346
» 미국투어 여행상품, 판매저조 2017.02.15 한카타임즈 317
1328 퀘벡시, 총격사건 희생자 가족에게 5만달러의 위로금 전달 예정 2017.02.15 한카타임즈 368
1327 한카 무역수지 개선, 증가율 40.8% 2017.02.15 한카타임즈 172
1326 롤러코스터 은퇴연령 논란 2017.02.15 한카타임즈 207
1325 IGA 등 일부 수퍼체인, 유전자 변형 연어 취급 안하기로 2017.02.15 한카타임즈 3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5 Next
/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