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뉴스

본문시작


  News
  캐나다 뉴스

(*.81.201.12)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미 원활하지 못한 서비스로 대중교통 이용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STM 초부터 주요 도로와 Turcot 교차로 부근의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47 노선에 대해 1005회의 운행을 축소한 가운데, Vivre Saint-Michel en Santé France Émond씨는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 버스의 운행수가 매주 460회에서 85회나 축소된 데 대해 실망감을 나타내며 41 버스에 대한 운행을 증편시켜야 합니다. 지역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노선이거든요.라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STM 버스운행 횟수가 5분의 1가량 줄어들게 되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새해 연휴가 끝나면서 서비스를 개선하였다는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실정이다.

Transit 어플리케이션으로 검색해 결과, 전체 버스노선에 걸쳐 주당 1599회의 운행이 늘어난 반면 1005편은 축소되었으며, 지난 가을에 비해서는 평균 5000시간의 운행이 연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간선도로를 운행하는 심야버스의 경우는 서쪽지역과 Rivières-des-Praires, Montréal-Nord, Ahuntsic 그리고 Saint-Michel 지역에 대해 증편되었다. STM 교통상황실의 Paula Negron 형평성을 고려하여 이미 서비스가 원활하지 못한 지역들에 대해 서비스가 개선될 있도록 노력했다. 전한다. 이에 대해 Projet Montréal Sylvain Ouellet Saint-Michel 지역에 대한 서비스 개편결과에 실망감을 나타내며 STM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세대들이 자가용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이와 같은 개편은 불편만 가중시킬 뿐입니다.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한편 Transport 2000 François Pépin  승객들이 몰리는 곳에 버스 운행 수를 늘릴 밖에요. 통행량이 많은 곳에 버스운행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게 것입니다.라며 STM 서비스 개편 시 승객 수를 고려해야 한다는 점에 수긍하고 있다

Vivre Saint-Michel en Santé 총책임자인 Mme Émond 따르면 41 버스는 평일에 20-25분당 한대 꼴로 운행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버스운행이 늘어난다면 더욱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것이라고 말한다. 이에 대해 STM 운행시간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일년에 네 번에 걸쳐 조정되고 있다고 전하며 2017년에는 서비스를 더욱 늘려 100 000시간 이상 운행할 계획이라고 STM 대변인 Nadine Bernard 밝혔다.

iBUS 정보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인 Transit 설립자 Sam Vermette 2016 1월부터 9월까지 버스의 증편운행이 없었던 점에 비추어  많은 부분이 개선되었다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버스노선 별 주당 운행 수 비교(2016 가을: 2017 겨울)

-운행수 증가

.97 Avenue-du-Mont-Royal : 188 증가

.18 Beaubien : 113 증가

.24 Sherbrooke : 101 증가

-운행수 축소

.747 Aéroport / Centre-Ville : 195 감소

.106 Newman : 93 축소

.41 Quartier Saint-Michel / Ahuntsic : 85 축소

.211 Bord-du-Lac : 45 축소


번역기사제공 DD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331 캐나다기업 정신건강 개선 2017.02.15 한카타임즈 214
1330 올해 한국-캐나다 더욱 활발한 경제교류 이어갈 전망 2017.02.15 한카타임즈 205
1329 미국투어 여행상품, 판매저조 2017.02.15 한카타임즈 254
1328 퀘벡시, 총격사건 희생자 가족에게 5만달러의 위로금 전달 예정 2017.02.15 한카타임즈 344
1327 한카 무역수지 개선, 증가율 40.8% 2017.02.15 한카타임즈 157
1326 롤러코스터 은퇴연령 논란 2017.02.15 한카타임즈 185
1325 IGA 등 일부 수퍼체인, 유전자 변형 연어 취급 안하기로 2017.02.15 한카타임즈 19
1324 캐나다 한인 방문객, 유학생 몰려 2017.01.27 한카타임즈 615
1323 캐나다 약값 세계 최고수준으로 드러나 2017.01.27 한카타임즈 247
1322 캐나다 모기지 보험료 인상 2017.01.27 한카타임즈 248
1321 지난해 신규주택 착공건수 19만 7,915가구로 소폭 증가 2017.01.27 한카타임즈 115
1320 가정용 전기요금, 향후 5년간 32% 인상될 가능성 제기 2017.01.27 한카타임즈 188
» STM, 절기별 버스운행 스케줄 조정 2017.01.27 한카타임즈 34
1318 웨스트마운트 주택 지하 천장에서 유골 발견돼 2017.01.27 한카타임즈 1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6 Next
/ 9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