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희균의 촌철살인

본문시작


  Gorilla   Clement Park 박희균의 촌철살인


짜증 퍼레이드 Parade désagréable

by 한카타임즈 조회 수:3126 2012.03.22 13:24


지난 18일 일요일,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를 보러 아이들과 함께 몬트리올 시내로 나갔다.
발 디딜 틈도 없이 몰려든 인파.
그리 대단한 퍼레이드는 아니었으나 한적한 몬트리올에서 10년 넘게 살다 보니 북적이는 인파 자체가 구경거리였다.
그러나 퍼레이드를 즐기는 것도 잠시, 여기저기서 피어나는 담배 연기와 구역질 나는 마리화나(대마초) 냄새 때문에 짜증이 솟구쳤다.
퍼레이드를 보려고 까치발을 하는 사람들 뒤에서 털북숭이 남자들은 물론 아직 머리에 피도 안 마른 듯한 아가씨들까지 맥주를 홀짝이며 연신 연기를 뿜어댔다.
퀘벡 주에서 마리화나 소지가 합법화됐는지 아닌지 잘 모르겠으나 속이 뒤집어지는 마리화나 누린내가 진동하는데도 행사장에 배치된 경찰은 신경조차 쓰지 않았다.
마리화나를 피우든 코카인 파티를 하든 그건 그들의 선택이요 권리다.
그러나 바로 몇 발짝 앞에 아기 유모차들이 줄지어 있었고 아빠 목말을 탄 채 코를 감싸 쥐는 아이들도 많았다.
문신으로 뒤덮인 팔뚝을 흔들며 마리화나 연기를 뿜어 올리는 그들의 모습에서 자신의 권리와 쾌락을 위해서는 타인에 대한 존중이니 배려 따위는 안중에도 없는 천박한 개인주의의 전형이 보였다.
또 하나 짜증스러웠던 건 상식이니 체면 따위는 찜 쪄먹은 무식한 아줌마였다.
대여섯 살쯤 된 듯한 아이를 사람들 사이로 밀어 넣은 다음 걱정된다는 듯 아이 이름을 부르며 남을 밀치고 비집고 들어오더니 떡 하니 버티고 서는 것이다.
그러고서는 자랑스러운 표정으로 전화기를 꺼내서 신 나게 떠들어대는데 주변 건물의 주소를 살피는 걸 보면 좋은 자리 잡았다고 친구나 가족을 부르는 눈치다.
아이를 목말 태우고 있다가 그 여자에게 밀린 백인 남자는 나와 눈길이 마주치자 그냥 싱긋 웃었다.
저런 아줌마 같은 인간들이 십 수억 모인 나라가 다음 세대의 최고 강대국이 된다니... 절망스러웠다.
물론 부분을 전체화, 일반화하는 사고는 지극히 위험하고 잘못된 것이지만 이렇게 무식한 아줌마 같은 사람을 한 명, 두 명, 세 명쯤 겪고 나면 ‘저 나라 인간들은 전부 무식하군’ 하고 전체화, 일반화하는 것이 우리 인간의 유감스런 경향이다.
이른바 부정적 프로파일링이다.
‘해외에 나가면 모두가 민간 외교관’이란 말이 있다.
너무나도 식상하지만 그래도 맞는 말이다.
부분을 전체화, 일반화하는 인간 본연의 오류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외국인들의 눈에는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한민족의 대표로 보이기 때문이다.
본의 아닌 실수로 퀘벡 사람들에게 한국인에 대한 부정적인 프로파일링을 심어주지 않으려면 퀘벡 현지의 문화와 관습을 배우고 익혀야 한다.

최근 한국 인천의 어느 식당에서 아이와 함께 밥을 먹던 사람이 옆자리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에게 아이가 있으니 흡연을 자제해 달라고 얘기하자 이 자가 소주병을 깨트려 아이 아버지의 목을 찔렀다고 한다. 
한국이나 캐나다나 예의나 염치, 타인에 대한 존중과 배려는 멸종의 길에 접어들었나 보다.
다행히 아이들이 다시는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를 보러 가자고 할 것 같지 않다.

 

Dimanche 18 mars, je suis allé voir la parade de la Saint-Patrick. Les rues pleines à craquer! La parade n’était pas vraiment extraordinaire, mais vu qu’on a passé plus de 10 ans à Montréal qui est normalement assez tranquille, cette foule même était un spectacle. Mais juste au bout de quelque minuites, j’étais déjà irrité à cause du nuage de fumée de cigarette et de l’odeur dégueulasse de marijuana.
Juste derrière la foule qui était sur la pointe des pieds pour voir la parade, quelque gars poilus ainsi que des filles à peine sorties de leur adolescence fumaient leur joint tout en buvant de la bière. Je ne sais si la possession de marijuana est décriminalisée au Québec, mais aucun policier présent sur les lieus ne réagissait du tout à cette odeur nauséabonde de marijuana.
Qu’ils fument du pot ou qu’ils fassent un gros party de cocaïne, c’est leur choix et leur droit. Quand même, juste à deux pas, il y avait plusieur poussettes et des enfants montés sur les épaule de leur papa et qui bouchaient leur nez. Ces gens-là qui crachaient la fumée de marijuana tout en brandissant les bras couverts de tatouages étaient des exemples typiques de l’individualisme vulgaire et inférieur qui se fout complètement des autres pour leur droit, plaisir et joie.
Une autre chose qui m’a irrité: cette femme qui faisait fi de tous les sens de honte ou pudeur ou gros bon sens. Tout d’abord, elle insère son fils de 5 ou 6 ans; et puis elle le suivit et s’infiltre parmi les gens en l’appelant comme si elle était inquiète pour lui; une fois pris ‘un bon spot’, elle ne bouge plus et elle passe bruyamment un coup de fil tout en regardant l’adresse des immeubles d’autour, sûrement pour assembler les siens. Un gars caucasien qui portait son fils sur les épaules et qui a été déplacé par cette femme m’a simplement souri quand nos regards se sont croisés.
Un pays qui compte plus d’un milliard de personnes comme cette femme-là ferait-il vraiment le monopole du monde dans le future proche? Dommage.
Bien sûr, il ne faut pas généraliser un cas individuel et il ne faut pas exagérér non plus. Mais quand on rencontre une, deux, trois personnes comme cette femme-là, on a la tendance déplorable de généraliser en disant: «le peuple de ce pays est vraiment ignorant et inculte.»
C’est ça le ‘profiling négatif’.
On dit que chacun est diplomate à l’étranger. Quelque chose de cliché extême, mais quand même vrai : chacun de nous représente l’ensemble du peuple Coréen aux yeux des étrangers qui ne sont jamais libres de cette généralisation. Donc, on doit apprendre la culture, les us et coutumes d’ici pour ne pas provoquer un profiling négatif à notre endroit.
Récemment, dans un restaurant en Corée, un homme a donné un coup de bouteille cassée à la gorge d’un père de famille qui lui avait demandé de ne pas fumer vu qu’il y avait des enfants. Soit en Corée, soit au Canada, il me semble que le respect envers les autres, la politesse, le savoir-vivre soient en voie d’extinction.

Heureusement, il semble que mes enfants ne me demanderaient plus d’aller voir cette parad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