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뉴스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News
  캐나다 뉴스

(*.200.174.233) 조회 수 19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사제공: PETIT TOKEBI

상남자들이 득실대는 소방관의 세계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민 여성이 있다.

올해로 23 Justine Forget, 소방관의 세계에서 여성소방관을 찾아보기란 여간 드문 일이 아닐 없습니다.라며 아쉬워한다.

그녀는 이미 캐나다 해안경비대를 지원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지난 6년동안 몬트리올재난구조서비스(SIM)에서 근무해오고 있다.

9월말 열린 몬트리올시 자문위원회에서는 인력채용 시 성차별을 제한해야 한다는 새로운 권고문을 채택하였다.

이와 같은 일이 처음은 아니지만 이번 조치로 인해 SIM 보다 적극적으로 여성채용에 대한 문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IM 새로운 책임자인 Bruno Lachance 직장 내 괴롭힘 방지에 대한 정책이 실행된 지 2년만에 나온 이번 조치가 채택되자 언론과의 인터뷰를 거부한 가운데 대변인인 Gabrielle Fontaine-Giroux 나와 SIM 이미 이번 권고사항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몬트리올 시민들 모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몬트리올의 각급 소방서에는 29명에 달하는 여성 소방관들이 근무하고 있지만 정규적으로 편성되어 있지는 않은 상태이다. 미국의 경우만 하더라도 일상적인 임무에 투입되는 여성 소방관들이 보편화되어 있으며 영국의 경우는 지난 , 47세의 여성인 Dany Cotton 소방본부 창설이래 처음으로 런던관할 4800명의 소방관을 총괄하는 자리에 취임하기도 했다.

Mme Cotton 지난 6 80여명이 숨진 Grenfell de Londres 타워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한 가진 일간지 The Guardian과의 인터뷰를 통해 소방관들의 경우만 하더라도 여성이 소방관의 임무를 수행하기 어렵다는 편견을 갖고 있는 사실입니다. 소방관이 되려면 신체 건장한 마초여야 된다는 생각부터 고쳐야 된다고 봅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동계올림픽 스노우 보드 크로스 종목 2관왕인 퀘벡 출신의 Dominique Maltais 프로운동선수로 전향하기 전인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몬트리올 소방관으로 근무를 하였다. 그녀는 당시만 하더라도 고작해야 23명의 여성소방관이 전부였다고 회상하며 소방관의 세계가 마초들의 세상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어릴 적부터 소방관이 되겠다는 저의 꿈을 접을 수는 없었죠.라고 이야기했다. 임신한 몇달동안 그녀는 Baie-Saint-Paul 소방소에서 화재예방부서에서 근무를 하기도 했다. 출산 후 다시 소방관으로 근무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그녀는  자신의 일에 충실하면 됩니다.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면서 말이죠.라고 말했다.

전직 군인이자 Montmorency 컬리지(소방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Anik St-Pierre 퀘벡화재예방협회 (IPIQ) 함께 매년 학교에 여성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홍보를 하고 있다. 2015년에는 전체 신입생 중 여학생은 한 명이 고작이었지만 이번 가을 새 학기에는 여성 신입생수가 9명으로 늘어났다고 그녀는 전했다. 소방관직은 역동적이며 에너지가 필요한 직업입니다. 여성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소방관이 되기 위한 문턱을 낮추지는 않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 소방관이 함께 일한다면 더욱 효율적으로 직무를 수행해 있으리라 봅니다. 예를 들어 경찰들처럼 말이죠.라고 그녀는 설명했다

지난 9 초순 여성 소방관인 Justine Forget 퀘벡화재예방협회 (IPIQ) 주최한 행사에서  소방관은 아무나 있는 직업이 아닙니다. 특히 여성들에게는 더욱 그렇구요. 하지만 매사에 신중하게 행동하며 동료들끼리 결속을 다진다면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일할 수가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 ?
    김재규의사 2017.11.02 20:04 (*.92.246.227)

    성차별같은 소리하고 자빠졌네. 힘든일에는 여자들이 지원을 많이 안하니까. 여성이 적은거지. 그리고 경찰이나 소방관같은 직업은 남녀 상관없이 선별 기준을 똑같이 해야지. 범죄자가 여자라고 배려해주나?  불이나서 1분1초가 급할때 여자라서 사람 못구하면. '아 여자는 신체적능력이 남성보다 떨어지니까 이해해줘야지.' 이럴꺼임?  이런 쓰레기같은 글도 기사라고.

    기자야 그러면 어부나 오물폐수 처리같이 더럽고 힘든 직종에는 왜케 여자가 없냐? 이것도 성차별이냐 아니면 여자들이 지원을 안하는거냐 .

    정작 여성 인권을 신장이 필요한 인도나 무슬림국가에는 아무 관심도 없으면서. 페미년 기자들 역겹다 정말.

    솔직한 말로 적절하고 올바른 페미니즘이란 없지 레이시즘이랑 동급으로 취급받아야할 그냥 본질이 쓰레기인 용어임. 


  1. No Image 08Nov
    by 한카타임즈
    2017/11/08 by 한카타임즈
    Views 32 

    Sears Canada 파산 임박

  2. No Image 08Nov
    by 한카타임즈
    2017/11/08 by 한카타임즈
    Views 3 

    Laval 지역에서 탈선한 화물열차 철수작업 완료

  3. No Image 08Nov
    by 한카타임즈
    2017/11/08 by 한카타임즈
    Views 15 

    유통시장, 패러다임 대 변화 중

  4. 소방관직, 여성들에게는 여전히 문턱 높아

  5.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287 

    퀘벡 산림청, 다람쥐사냥 합법화 검토

  6.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169 

    몬트리올시, 경찰노조와 최종협상안 타결

  7.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107 

    국회 앞에서 정부의 석유탐사계획 반대시위 열려

  8.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324 

    Longueuil에서 수영장 익사사고 발생

  9.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216 

    15세 청소년이 몰던 차량, 사고로 2명 사망

  10.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60 

    몬트리올 시장 선거 주요 공약 정리

  11. 몬트리올, AI 연구 글로벌 ‘허브’ 떠올라

  12.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41 

    캐나다, 1인 가구 비율 가장 높아

  13.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10 

    캘거리 경찰견들, 달력 모델로 선정

  14. No Image 12Oct
    by 한카타임즈
    2017/10/12 by 한카타임즈
    Views 143 

    외국인 학생들, CAQ 수령 후 연방에서 대거 비자신청 거절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