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광오 한방의학

본문시작


  Kim, kwang Oh - Health
 김광오 한방의학

"탈모"에 대한 한의학적 고찰 - 193

| 1843 by 한카타임즈

자고 일어나면 베개에 머리카락이 수북하고 머리를 감고나서 개수대가 막힌 것을 보면서 한숨을 짓는 분도 있을 것이다. 머리가 더 많이 빠질까 걱정되어 머리 감는 것과 머리 빗는 것도...

보약을 많이 먹으면 죽을때 고생 하는가? 190

| 2465 by 한카타임즈

연로한 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사람이나 노인 환자들 중에는 가끔 이런 질문을 하는 분들이 있다. “보약을 먹으면 죽을 때 고생한다는데 정말인가요? “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지 않다. 급격...

한방에서 바라보는 알러지성 비염 186

| 1951 by 한카타임즈

-동의보감에서는 알러지성 비염을 비연 또는 비색 이라고 하며 증상에 따라 치료법을 기재하고 있다. 이는 폐장의 기, 비장의 후천적인 기, 신장의 선천적인 양기가 허약해져 항병력이 떨어...

알러지성 비염의 원인과 치료 185

| 1798 by 한카타임즈

알러지성 비염이란 콧 속으로 흡입된 이물질로 인해 콧속 점막이 면역학적 반응을 일으키며 재채기가 계속되고 맑은 콧물이 흐르거나 코가 막히거나 심한 가려움증으로 눈과 코가 붓기도 한...

현기증의 원인과 한방치료 184

| 4141 by 한카타임즈

-현기증을 어지럼증이라고도 하는데 과도한 정신적 스트레스와 체력저하가 그 원인이 된다고 볼 수 있다. 현기증은 그 상태에 따라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놀이터의 고속회전 기구를 탄 것...

맛의 중추 입과 혀 - 182

| 1963 by 한카타임즈

입과 혀는 음식물의 맛을 보는 것과 말하는 것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동의보감에서는 이 둘을 분리하지 않고 하나로 묶어서 다룬다. 이 두 가지가 모두 맛과 관련된 기능을 가지고 있기 ...

발의 건강 – 181

| 2469 by 한카타임즈

-발이 건강해야 온 몸이 건강하다고 한다. 발에는 많은 병증이 있고 그 병증을 예방하고 다스리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발은 제 2의 심장이라고 말할 정도로 여겨오고 있지만 발이 건강하...

기침의 양상과 관리 – 180

| 2578 by 한카타임즈

-기침과 동시에 따끔거리는 통증이 있다는 것은 그 따끔거리는 부위에 염증이 있음을 뜻한다. 그 부위는 몸 속의 깊은 곳일 수도 있다. 곧 기관지염을 넘어 만성 폐렴이 될 수도 있다. ...

태교 (胎敎) – 179

| 2379 by 한카타임즈

-태교는 태내 교육 혹은 태중 교육의 약자로 태아를 한 인격체로 존중하며 정신과 육체는 양분할 수 없는 하나의 과정으로 인식하는 데서 시작된다. 사전적 의미의 태교란 임신 중에 태아...

건강한 식생활 – 178

| 2341 by 한카타임즈

첫 번째 – 아침은 황제처럼 저녁은 거지처럼 먹는다. 조반석죽 이란 말이 있는데 이는 아침 꼭 잘 차려 먹고 저녁에는 죽을 먹듯이 가볍게 식사 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는 사람이...

트림과 방귀-177

| 4448 by 한카타임즈

대부분의 사람들은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뀌면 소화가 잘되는 것이라 여기고 비정상적인 상태로 보지 않는다. 가끔 트림이나 방귀가 나오는 것은 무시 할 수 있겠지만 식사 때 마다 트림이...

각종 부인병의 한방 치료-176

| 1930 by 김민식

여성에게 임신과 출산은 성스러운 일이지만 이 과정 중에 자칫하면 평생의 고질병을 얻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른바 “부인병”이라고 불리는 대부분의 질병들이 바로 이 임신과...

감기에는 생강,대추 달여 복용 ? 175

| 3028 by 김민식

감기는 간염, 에이즈 등과 같은 바이러스 질환이며 마땅한 치료약을 찾기 힘들다. 발병 과정을 보면 바이러스 감염뿐만 아니라 침투한 바이러스에 대한 환자 자신의 저항력이나 급격한 체온 ...

hanca

3333 Cavendish Suite 115, Montreal, Quebec, H4B 2M5, Canada TEL:514-489-3337 email:admin@hanca.com
* 홈페이지에 게시된 모든 게시글은 법에 의해 보호받으며 저작권은 저자와 한카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