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광오 한방의학

본문시작


  Kim, kwang Oh - Health
 김광오 한방의학

533 – “늙지 않는 뇌” 10가지 비결

| 2014.06.25 1329 by 한카타임즈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관절이나 폐의 기능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으로 인정하면서 정신적인 노화에 대해서는 받아들이지 않는다. 과학전문인터넷 라이프사이언스는 정신의 노화를 막는 ...

532 – 대체의학(Alternative Medicine)

| 2014.06.18 1344 by 한카타임즈

최근 대체의학이란 용어가 성인병, 난치병치료에 많이 등장한다. 기존 서양의학에서 해결하지 못한 부분을 다른 요법을 통해 치료를 도모하는 의료방법이다. 대개 50-60년대 유럽의 암환자치료...

531 – 봄의 향연(香煙) 봄나물

| 2014.06.11 1106 by 한카타임즈

한의학의 전통가치관중의 하나가 사람도 천지자연의 이치에 맞춰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황제내경’에는 사계절에 맞춰서 심신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 대하여 잘나와 있다. 봄은 천지만물에 ...

530 – 춘곤증(春困症)관리법

| 2014.06.04 1105 by 한카타임즈

추운 겨울이 지나고 자연의 원리에 따라 봄도 우리 곁에 다가왔다. 봄이 되면 겨울내 얼어 붙었던 자연이 풀리듯이 우리의 몸도 풀리면서 전신이 이완이 되며 나른한 증상이 나타난다. 춘...

529 – 봄철의 건강상식

| 2014.05.21 1143 by 한카타임즈

겨울 동안 움츠리고 있던 몸과 만물이 따뜻한 햇살에 서서히 그 생명력을 다시금 드러내는 계절 봄이 다가온다. 봄은 한의학에서 ‘천지의 기운이 모두 발생하여 만물이 번성하기 시작하는...

528 – 환절기 건강상식

| 2014.05.14 1018 by 한카타임즈

5일간시절의 변화를 후(候)라 하고, 이것이 3번 모이면 하나의 절기(節氣)가 된다. 그리하여 1년 365일이 24절기로 구성된다. 따라서 ‘절기가 바뀐다’는 의미의 환절기(換節期)는 1년에 최소...

527 – 산뜻한 봄철먹거리

| 2014.05.07 1300 by 한카타임즈

벌써 얼음이 녹고 초목이 움트는 시절인 봄이 성큼 다가왔다. 이제 사람도 서서히 기지개를 켜며 산뜻한 봄을 준비해야 할 때이다. 이런 시기에 몸에 좋은 봄철채소는 어떤 것이 있을까?...

526 – 두통의 원인과 대처

| 2014.04.30 1277 by 한카타임즈

두통은 흔한 증상중의 하나로 그 원인은 천차만별이다. 보통 가벼운 병에 동반되는 증상으로 나타나지만 간혹 뇌졸중계통의 뇌혈관장애나 뇌종양과 같은 위험한 질환의 전조증상으로 나타나는...

525 – 역류성 식도염

| 2014.04.23 1497 by 한카타임즈

위 식도 역류질환은 식도로 역류된 위의 내용물로 인해 불편한 증상이나 합병증이 유발되는 상태를 말한다. 이런 역류로 말미암아 식도에 궤양 등의 형태학적 변화가 일어난 상태를 역류성...

524 – 발목을 삘 때는 침 치료가 최고!

| 2014.04.16 1344 by 한카타임즈

누구나 한번쯤은 발을 헛딛어 발목을 삐거나 미끄러져 엉덩방아를 찧는 경험이 있을 것이다. 발목 염좌(捻挫), 곧 발목을 삐면 발이 붓고 열이 나고 아프지요, 왜 붓고 열이 날까? 그것은 ...

523 – 중풍 유사질환

| 2014.04.09 1176 by 한카타임즈

중풍과 매우 흡사하지만 중풍은 아닌 질환이 있다. 이런 질환들은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고 점점 악화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갑자기 발생하는 중풍과는 대조적이다. 중풍은 초기의 급성기를 ...

522 – 한방 : 이명(耳鳴)치료

| 2014.04.02 1323 by 한카타임즈

최근 극심한 업무 스트레스로 시달리고 있던 직장인 K씨는 자신의 몸에 이상한 증상을 발견했다. 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거나 울리는 증상이 생겨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느끼게 된 것이다...

521 – 구취는 스트레스관리가 우선

| 2014.03.26 1285 by 한카타임즈

입 냄새로 고생하는 현대인들은 입안마름이 동반하는 경우가 많고, 이러한 구취와 구강건조는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요인과 관련이 깊으며,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음허증(陰虛證)에 대한 적...

520 – 눈의 건강과 오장(五臟)

| 2014.03.19 1351 by 한카타임즈

옛날에는 글씨가 잘 보이지 않는다거나 밤눈이 어둡다고 하면 어른들이 시장에 가서 소간이나 돼지간 아니면 생선간에서 추출된 간유 등을 사서 복용하였다고 한다. 원래 소간이나 돼지간,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