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희수 칼럼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Dr. Joseph Chung - Column
 정희수 칼럼



퀘벡 역사를 배우자 64 : 퀘벡경제 기적 : 노동력 (Manpower)
 
퀘벡 주립대-몬트리얼 캠퍼스 (UQAM) 교수    정희수
 
▶노동력 : 경제개발의 원칙을 알아보자. 총 가구 중 활동인구 (25-65세)가 많을수록, 활동인구 중 취업을 가진 사람이 많을 수록 경제 개발에 도움이 된다. 한편 취업인구의 생산성이 클 수록 경제는 더욱 개발 된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1985-2005 기간의 퀘벡 주의 활동 인구 증가율은 38% (온타리오: 25%). 한편 퀘벡 활동인구의 취업률은 1985년의 85%에서 1999년의 96%로 증가했다. 1985-2005기간 퀘벡주의 취업자 수는 40% 증가했다 (온타리오 :31%). 즉 활동인구 뿐만 아니라 취업율도 온타라오주 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실직자율도 하락하게 마련이다. 실제로 1986-1990 기간의 퀘벡 실직자율은 10.2% (온타리오: 5.9%) 인데  2001-2005 기간의 실직자율은 8.7% (온타리오 :6.7%). 이와 같이 실직자 측면에서도 퀘벡주는 온타리오에 접근했다. 한편 몬트리얼의 실직자율(10%)을 보면 1990년에는 토론토에 (5%) 비해 몬트리얼의 실직자율이 매우 심각했는대 200년도에는 격차가 0,5% (몬트리얼 :6%; 토론토 : 5.5%) 로 획기적으로 축소 되었다.
 
▶생산성 : 생산성이란 생산 투입 요소 (노동, 자본) 단위당 재화 및 용역 생산액을 말 한다. 생산성은 무엇보다도 인구의 교육수준에 따라 결정 된다. 교육수준과 기술혁신간에는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이러한 관계는 사업구조가 지식집약적 구조로 바뀌면서 더 분명히 나타난다. 현 시점에서의 경제 개발은 고도의 기술과 지식인이 얼마나 있느냐에 따라 결정 된다. 퀘벡 경제기적의 요인중의 하나가 교육과 기술 개발에 대한 공공 투자다. 실제로 퀘벡 정부의 R&D 투자는 1980 년의 1.01% (GDP 대비) 에서 1996년의 2.2%로 급증했는데 비해 온타리오 정부는 동 기간에 1.4%부터 1.09로 증가. 한편 제대로 된 교육투자는 결과적으로 생산성 개선으로 연결된다. 필자의 UQAM 동료 교수 Pierre Fortin 박사에 의하면 1960년의 퀘벡 산업의 생산성은 온타리오주의 86% 정도 이었는데 2002년도에는 97%로 접근했다는 것이다. 놀라운 현상이다
 
▶기술개혁 : 또한 교육수준이 높아지고 질이 좋아짐에 따라 기술개혁도 (Technological Innovation) 가능 해 지는 것이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1984-1996 기간 퀘벡 첨단산업 (High Technology Industries) 의 생산량의 비율은 10.5%에서 31.4%로 증가했다. 즉 20.9% 포인트 증가. 동 기간에 캐나다 전체의 상황을 보면 첨단산업의 생산량 비율은 19.0%에서 21.4로 증가 (불과 2.4 % 포인트 증가) 했다는 것을 볼 때 퀘벡주의 생산성 제고가 압도적이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첨단 산업이란 통신산업, 전자산업 금속산업, 금융업, 공급자 서비스업 (법률, 회계, 경영자문, 부동산등)등을 포함한다.